월요일, 6월 17, 2024
Home뉴스국제 뉴스WHO "중국, 코로나 정보 공유 늘었지만 사망자 수 축소 여전"

WHO “중국, 코로나 정보 공유 늘었지만 사망자 수 축소 여전”

spot_img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는 중국이 최근 방역 관련 정보를 더 많이 제공하고 있지만 사망자 수는 여전히 축소하고 있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적했다.

마리아 반 커크호브 WHO 기술 수석은 11일 유엔 제네바 사무소에서 브리핑을 통해 “중국과 코로나19 관련 업무를 하는 과정에서 메워야 할 매우 중요한 격차가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WHO는 중국이 이른바 ‘제로 코로나’ 정책을 풀기로 한 작년 12월 초 이후로 중국 보건당국으로부터 신규 입원자 수 등 방역 관련 정보를 받지 못했다.

그러다가 작년 12월26일부터 올해 1월1일까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와 입원자, 사망자 규모를 다룬 주간 현황을 최근 입수했다.

이날 커크호프 수석이 중국으로부터 “더 많은 정보를 받고 있다”고 언급한 것은 한동안 중국이 제공하지 않던 주간 현황을 공유하게 된 상황을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코로나19의 심각성을 가늠할 수 있는 중요 정보인 사망자 수는 실상과 거리가 멀다는 지적이 나왔다.

중국은 이번 주간 현황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이 648건이라고 알렸다.

반면 영국의 의료 데이터 분석 기업 ‘에어피니티’는 최근 중국의 코로나19 사망자 규모가 하루에 1만명 안팎에 이른다고 추정한 바 있다.

이는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를 지나치게 좁게 정의하는 중국의 집계 방식 때문으로 WHO는 보고 있다.

중국은 코로나19 사망자를 정의할 때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이 호흡 부전을 겪다 숨진 경우로 제한하고 있는데 이는 코로나19 사망자 수를 실제보다 매우 적게 나오게 하는 결과를 내고 있다는 것이다.

이를 두고 마이클 라이언 WHO 비상 대응팀장은 지난 4일 브리핑에서 “중국에서 확보할 수 있는 완전한 (사망자) 데이터는 아직 없는 셈”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