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 “코로나에 항복 또는 승리 선언은 시기상조”

 (제네바·서울=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1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출현한 후 10주만에 전 세계에서 확진자가 9천만 명 늘었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10주 전 아프리카 남부에서 처음 보고된 후 약 9천만 건의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WHO에 보고됐다며 이는 2020년 전체 감염 사례보다 더 많은 수치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코로나19에 대해 승리를 선언하거나 전염을 막기 위한 노력을 포기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일부 국가에서 백신과 오미크론 변이의 증상이 덜 심각하다는 이유로 전염을 막는 게 더는 불가능하다거나 필요하지 않다는 등 이야기가 널리 퍼지는 데 대해 우려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 세계 대부분 지역에서 사망자가 매우 우려할 만큼 늘어났다”며 “이 바이러스는 위험하고 계속 진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각국에 백신을 포함한 모든 방역 조처를 할 것을 재차 촉구했다.

아울러 그는 오미크론 변이의 하위 변종인 이른바 ‘스텔스 오미크론'(BA.2)을 포함한 새로운 변이를 계속 추적해달라고 당부했다.

AP통신에 따르면 WHO는 전 세계 6개 지역 중 4개 지역에서 사망자가 늘어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영국이나 프랑스, 아일랜드, 네덜란드 등을 포함해 여러 유럽 국가가 록다운(봉쇄) 조치를 완화하고 있다.

덴마크 정부도 더는 코로나19를 ‘사회적으로 치명적인 질병’으로 간주하지 않겠다며 대부분의 규제를 폐지했고, 핀란드는 이달 중 코로나19 규제를 끝낼 예정이다.

이에 대해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코로나19 기술팀장은 “지금은 규제를 한꺼번에 없앨 때가 아니다”라며 “규제 완화는 천천히 점진적으로 하나씩 진행돼야 한다”고 우려했다.

마이클 라이언 WHO 비상대응팀장은 백신 접종률이 높은 나라는 각종 규제를 완화하는데 ‘더 많은 선택권’이 있지만, 현재 유행하는 전염병이나 위험 인구, 면역력이 있는 사람들의 수, 의료 접근성 등과 같은 요소를 평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각국 정부를 향해 “모든 나라는 자신의 위치를 알고 계획을 세워야 한다”며 “다른 나라들이 하는 것을 보고 맹목적으로 따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부 국가들은 정치적인 압박에 의해 조기에 규제를 완화할 것이고 그로 인해 불필요한 전염이나 중증 환자, 사망자가 나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밖에도 판케르크호버 팀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기원을 밝히기 위해 지난해에 꾸려진 ‘새로운 병원체의 기원(조사)을 위한 국제 과학 자문 그룹'(SAGO)이 6차례 이상 회의를 했다며 앞으로 몇 주 안에 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