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2월 4, 2023
Home 뉴스 국제 뉴스 WHO "세계인 90%, 코로나19에 일정수준 면역"

WHO “세계인 90%, 코로나19에 일정수준 면역”

“비상사태 종료 가깝지만 새 변이 우려에 ‘아직'”
지난주 8천500명 사망…국가간 방역격차 줄여야 퇴치

세계인구의 90% 이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면역을 지녔다는 진단이 나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2일 기자회견에서 “WHO는 백신 접종이나 감염 경험 덕에 세계 인구 최소 90%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SARS-CoV-2)에 대한 일정 수준의 면역력을 갖추고 있다고 추정한다”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그러면서도 코로나19 팬데믹 확산에 경계를 늦춰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그는 “코로나19 공중보건 비상사태 종료에 점점 가까워지고 있는 것은 맞지만 아직은 아니다”고 말했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해 공중보건을 떠받칠 체계에 차이가 있다는 점을 중대 우려로 지적했다.

그는 “코로나19 감시, 검사, 백신접종의 격차는 높은 사망률을 초래할 수 있는 새 변이 출현의 완벽한 조건”이라고 지적했다.

저개발국에서 부실한 방역, 보건체계 탓에 유행이 지속되면 전염력이 높고 치명적인 변이가 출현해 세계에 다시 퍼질 수 있다는 얘기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오미크론 하위 변이가 현재 500개 이상 돈다며 이들 변이가 덜 치명적일 수 있어도 전염력은 더 높다고 설명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에서 1년 전 출현해 전세계 우세종으로 자리 잡은 오미크론은 폭발적 전염력 때문에 발견 즉시 우려 변이로 분류됐다.

특히 오미크론의 새 하위변이인 BA.2, BA.5 등은 오미크론 초기 바이러스인 BA.1 감염에서 생성된 항체를 피하는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지난주 8천500명 이상이 코로나19로 인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며 다시 경종을 울렸다.

그는 “코로나19 발발 3년째에 접어들어 감염을 막고 생명을 구할 방법을 어느 정도 터득한 지금 이 같은 사망자가 나오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美잡지 맨스저널 ‘중년 근육 유지법’ 쓴 기자의 정체는 AI

AI 스타트업과 챗GPT 기술로 과거 기사 활용해 새 콘텐츠 생산 미국의 유명 출판사가 인공지능(AI)으로 작성한 기사를 잡지에 활용했다고 공개했다.

일자리 52만개 늘고 54년만에 최저 실업률…뜨거운 美 노동시장

고용지표, 시장전망 훨씬 초과…'연준이 금리 더 올릴라' 뉴욕증시 후퇴 미국의 노동시장이 새해 들어 더욱 뜨거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美, 이번엔 신용카드 연체료 인하 압박…高물가 고통 완화

TV·인터넷 조기 해지 수수료도 대상…출마선언 앞둔 바이든 직접 언급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신용카드 연체 수수료 등 과도한 소비자...

美연준, 기준금리 0.25%p 인상…속도 조절에도 당분간 긴축 유지

금리 4.50~4.75%로 상향, 2007년 이후 최고…한미 금리역전 1.25%p파월 "인플레 하향 확신에 증거 더 필요"…작년 전망 넘는 금리인상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