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12월 3, 2022
Home 인터뷰 모임 동호회 TNT 골프 동호회 토너먼트 성료

TNT 골프 동호회 토너먼트 성료

7월 17일 토요일 오로라 소재 머피크릭 골프장(Murphy Creek Golf Course, 18홀, 파72, 전장 7,456야드) 에서 TNT(Tee & Tea의 줄임말) 골프 동호회(회장 션킴, Sean Kim)가 상반기 토너먼트를 개최했다.

TNT는 총 22명의 정회원이 있으며 이번 대회에는 20명의 회원이 참가해 그동안 갈고닦은 골프 실력을 마음껏 뽐냈다.

TNT 골프 동호회에는 핸디캡(Handy cap) 싱글인 회원이 16명이나 있는 만큼, 콜로라도 한인 골프계에서 상급자 레벨이 가장 많이 가입해 있는 골프 동호회로도 잘 알려져 있다.

2021년 상반기 TNT 클럽 챔피언 이흥순 씨

이날 토너먼트 챔피언으로는 이흥순(Chris Lee) 씨가 79타를 기록하여 트로피를 들어 올렸고, 2위는 벤송(Ben Song) 씨, 3위는 이승문(Tom Lee) 씨가 각각 차지했다. 77타를 기록한 김정렬 씨(핸디 6.5)는 아쉽게 핸디차로 인해 최저타상인 그로스 1등에 만족해야 했다.

장타상에는 파5에서 317야드를 기록한 곽수형 씨가 차지했으며, 근접상에는 17번홀 파3에서 홀컵에 가장 가깝게 공을 붙인 염경훈(Tim Yeom)씨가 수상했다.

회원들 대부분 싱글 수준의 실력을 갖추고 있는 만큼 우열을 가리기 힘들었는데, 이날 토너먼트의 평균 타수는 81타를 기록했다.

션킴 회장은 비록 아마추어 동호회이지만 PGA에서 사용하는 핸디 측정 프로그램인 GHIN(Golf Handicap & Information Network)을 구입해 경기를 할 때마다 회원들의 점수를 입력하여 보다 더 정확한 핸디를 측정하여 전문적으로 관리하고 있다고 한다.

40~50대로 이루어진 회원은 실력도 비슷하고 사이도 좋아 매주 토요일마다 즐겁게 골프를 즐기고 있다고 밝혔다. 하반기 토너먼트에는 상금과 상품을 다양하게 준비한다고 전했으며, 동호회 가입 문의는 (720) 900-9327번으로 하면 된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LA 코로나 감염 8월 이후 최고…실내 마스크 의무화 가능성

미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카운티인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서 겨울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다. ABC 방송은 2일 LA 카운티의 일평균...

[월드컵] ‘알라이얀의 기적’ 한국, 포르투갈 꺾고 12년 만의 16강

선제골 내준 뒤 김영권 동점골 이어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 결승골로 2-1 극적 역전승1승 1무 1패로 우루과이와 승점·골득실 차까지 같지만 다득점 앞서...

[월드컵] 우루과이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이런 기분 처음”

20년 만에 조별리그서 좌절…매체·팬들, 아쉬움·실망감 역력 포르투갈과 한국에 밀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문턱을 넘지 못한 우루과이는 침울한...

美 ‘동성커플 가구’ 100만 돌파…13년만에 100% 증가

美 전역 분포…워싱턴DC 동성커플 가구 비율 2.5%로 최고상원 이어 하원도 연말까지 동성결혼인정법안 가결할듯 미국에서 동성커플로 이뤄진 가구의 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