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7월 12, 2024
Home뉴스스포츠MLB 텍사스, 창단 62년 만에 첫 월드시리즈 제패

MLB 텍사스, 창단 62년 만에 첫 월드시리즈 제패

spot_img

애리조나 5-0으로 꺾고 시리즈 전적 4승 1패로 축배
시거 통산 두 번째 WS MVP…쿠팩스·깁슨·잭슨과 어깨 나란히

텍사스 레인저스가 창단 62년 만에 처음으로 미국프로야구(MLB) 월드시리즈를 제패했다.

텍사스는 1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 필드에서 끝난 월드시리즈(WS·7전 4승제) 5차전에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를 5-0으로 눌렀다.

1승 1패로 맞선 뒤 애리조나의 홈인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3∼5차전을 쓸어 담은 텍사스는 1961년 워싱턴 세네터스라는 이름으로 빅리그에 뛰어든 이래 햇수로는 62년, 시즌 참가 횟수로는 63시즌 만에 마침내 월드시리즈 정상을 밟았다.

지난 1972년 지금의 안방인 텍사스주 알링턴으로 연고지를 옮기고 팀명도 바꾼 텍사스 구단은 2010∼2011년 2년 내리 아메리칸리그 우승을 차지하고 월드시리즈에서 거푸 고배를 들었다가 세 번째 도전에서 고대하던 축배를 마셨다.

김병현이 뛰던 2001년 이래 22년 만의 두 번째 월드시리즈 우승에 도전했던 애리조나는 화력에서 밀려 정상 문턱에서 주저앉았다.

박찬호, 추신수, 양현종 등 우리나라 선수들이 뛴 구단으로 한국 팬에게도 익숙한 텍사스는 특히 이번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시리즈(3전 2승제), 디비전시리즈(5전 3승제), 리그 챔피언십시리즈(7전 4승제)에 이어 월드시리즈까지 원정 경기에서만 11연승을 질주하며 이 부문 빅리그 최장 기록을 세우고 우승 반지를 끼었다.

텍사스는 또 단일 포스트시즌 최다 경기 연속 팀 홈런(16경기) 진기록도 남겼다.

텍사스의 우승으로 월드시리즈 우승을 하지 못한 빅리그 구단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밀워키 브루어스, 시애틀 매리너스, 콜로라도 로키스, 탬파베이 레이스 5개 팀만 남았다.

1차전에서 9회 극적인 동점 투런 아치를 그려 대역전승의 발판을 놓는 등 월드시리즈에서 홈런 3방에 타점과 득점 6개씩을 수확한 텍사스 2번 타자 코리 시거는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뛰던 2020년에 이어 통산 두 번째로 월드시리즈 MVP에 뽑힌 시거는 역대 최고의 좌완 투수 중 한 명인 샌디 쿠팩스, 강속구 투수 밥 깁슨, ‘미스터 옥토버’ 레지 잭슨에 이어 역대 4번째로 월드시리즈 MVP를 두 번 받은 선수가 돼 전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시거는 포스트시즌 통산 78경기에서 홈런 19방에 48타점을 수확해 가을에 가장 강한 해결사로 통하는 잭슨(77경기·18홈런·48타점)과 거의 비슷한 성적을 냈다.

4년 만에 텍사스 지휘봉을 잡고 현역으로 복귀한 브루스 보치 감독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이끌던 2010년, 2012년, 2014년에 이어 4번째로 월드시리즈 우승을 달성해 당대 최고 명장의 반열에 올랐다.

벼랑 끝에 선 애리조나의 1선발 투수 잭 갤런의 역투에 무안타로 끌려가던 텍사스 타선이 7회초 한 번의 기회에서 결승점을 뺐다.

선두 타자 시거가 빗맞은 좌전 안타로 갤런의 노히트 행진에 제동을 걸었다.

당겨치는 좌타자 시거를 막고자 내야수들이 오른쪽으로 치우친 사이 시거가 비어 있는 3루 쪽으로 타구를 굴려 안타를 생산했다.

봉인이 풀리자 에번 카터가 우중간에 떨어지는 2루타로 순식간에 득점 찬스를 열었다.

미치 가버가 중전 적시타로 시거를 홈으로 보내 0의 균형을 깼다.

텍사스는 1-0으로 앞선 9회초 집중타로 애리조나의 백기를 받아냈다.

조시 영과 너새니얼 로의 연속 안타로 만든 무사 1, 2루에서 조나 하임의 단타를 애리조나 중견수 알렉 토머스가 뒤로 흘린 사이 두 명의 주자가 홈을 밟고, 하임은 3루에 안착했다.

계속된 2사 3루에서는 마커스 시미언이 우승을 자축하는 좌중월 투런포를 터뜨렸다.

텍사스는 1차전 끝내기 홈런의 주인공 아돌리스 가르시아가 옆구리 통증으로 4차전 직전에 이탈하고, 사이영상을 세 번 받은 우완 강속구 투수 맥스 셔저마저 허리 통증으로 낙오한 와중에도 폭발적인 장타와 탄탄한 마운드로 우승의 한을 풀었다.

왼손 불펜 투수 윌 스미스는 2021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2022년 휴스턴 애스트로스, 2023년 텍사스 등 서로 다른 세 팀에서 3년 연속 우승 반지를 끼는 행운의 사나이가 됐다.

애리조나는 이날 안타와 볼넷, 보내기 번트로 엮은 3회 1사 2, 3루 절호의 득점 기회에서 크리스천 워커의 삼진, 토미 팸의 유격수 땅볼로 땅을 쳤다.

텍사스 선발 투수 네이선 이발디의 제구 난조 덕에 볼넷 2개와 안타로 이어간 5회말 2사 만루에서는 로우르데스 구리엘 주니어가 이발디의 초구를 건드려 유격수 땅볼로 물러나 찬물을 끼얹었다.

안타 5개와 볼넷 6개로 찬스를 제법 잡은 애리조나는 득점권에서 9타수 무안타로 침묵해 패배를 자초했다.

KBO리그에서 MLB로 역수출된 우완 투수 메릴 켈리가 2차전에서 승리를 따내 애리조나에 유일한 승리를 안겼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