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2월 4, 2023
Home 뉴스 LA 72세 중국계 '음력설 총격'…아시안 동네서 10명 사망

LA 72세 중국계 ‘음력설 총격’…아시안 동네서 10명 사망

댄스 교습소에서 50∼60대에 총기 난사…도주 후 스스로 목숨 끊어
LA 한인회 “사상자 전원 중국계로 파악돼…한인들 피해 없어”
경찰 “증오범죄 여부 판단 일러”…’중국계 가정불화 탓’ 증언도

아시아계 주민이 많이 거주하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의 소도시 몬터레이 파크에서 음력설 전날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10명이 사망했다.

22일(현지시간) LA 카운티 보안관실에 따르면 21일 오후 10시 20분께 캘리포니아주 몬터레이 파크의 댄스 교습소 ‘스타 댄스 스튜디오'(현지 중국식 상호명 ‘舞星’)에서 72세 아시아계 남성 휴 캔 트랜(Huu Can Tran)이 무차별 총격을 벌여 남성 5명과 여성 5명이 현장에서 사망했다.

CNN 방송은 트랜의 지인을 인용해 그가 중국 출신의 이민자라고 보도했다.

◇”한인 피해 없어”…희생자 대부분 50∼60대 중국계 추정

경찰은 사망자 신원을 확인하는 과정에 있다며 연령을 50∼60대로 추정했다.

로버트 루나 LA 카운티 보안관은 희생자들에 대해 “20대나 30대는 아니고 50∼60대”라며 “아마도 일부는 그보다 더 나이가 많을 수 있다”고 말했다고 CNN이 전했다.

‘스타 댄스’는 중국계를 비롯해 나이가 든 현지 주민이 사교춤을 배우면서 서로 교류하는 인기 장소로 확인됐다.

트랜의 공격에 희생된 사람 대다수는 중국계이고 현재까지 한인들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임스 안 LA 한인회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LAPD(로스앤젤레스 경찰국) 고위 관계자에게 확인한 결과, 일단 사망자와 부상자 모두 중국계라고 한다”며 “다행히도 한인들 피해 상황이 접수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한국 외교부 당국자도 23일 “현재까지 우리 공관이나 지역 한인회 등을 통해 접수된 우리국민 피해는 없다”며 “LA 관련 당국과 협조하에 추가적인 현장 상황 파악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건 현장에 있었던 주민 웡웨이는 총기를 난사하는 용의자 주변에 남녀 시신 3구가 널린 모습을 보고 바깥으로 탈출했다고 말했다. 그가 본 시신 중에는 해당 댄스 교습소 주인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부상자는 모두 10명으로 이 중 7명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하지만, 1명은 여전히 중태여서 희생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 ‘불법’ 대용량 탄창 권총으로 학살극…2차 범행 실패 후 스스로 목숨 끊어

트랜은 사건 당시 반자동 권총을 사용해 댄스 교습소 행사에 참석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학살극을 벌였다.

루나 보안관은 대용량 탄창을 활용한 트랜의 무기가 캘리포니아주에서는 불법이라고 설명했다.

캘리포니아주에선 10발 이상을 한꺼번에 장전할 수 있는 탄창 사용이 금지되고 있다.

트랜은 몬터레이 파크에서 참극을 벌이고 20분이 지난 뒤 3㎞ 떨어진 인근 도시 알햄브라의 또 다른 댄스 교습소 ‘라이라이(來來) 볼룸·스튜디오’에서 2차 범행을 시도했다.

그러나 현장에 있던 2명의 시민에게 반자동 권총을 빼앗기자 흰색 밴 차량을 몰고 달아났다.

그는 범행 장소에서 차로 40분 떨어진 도시 토런스의 한 쇼핑몰 인근 주차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트랜이 권총을 사용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밝혔다.

◇’차이니즈 베벌리힐스’ 도시에서 음력설 축제 기간 ‘참변’

이번 사건은 몬터레이 파크의 음력설 축제 행사장 근처에서 발생했다.

이 축제는 하루에 수만 명이 찾는 남부 캘리포니아주에서 가장 큰 음력설 행사 중 하나다. 이 축제는 전날부터 이틀 동안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총격 사건 때문에 2일 차 일정이 전면 취소됐다.

LA 도심에서 동쪽으로 11㎞ 정도 떨어진 몬터레이 파크는 인구 약 6만 명의 소도시로, 주민 65%가 아시아계 미국인이다.

중국, 대만, 일본, 베트남 등에서 온 이민자 집단이 정착해 미국 본토에서 처음으로 아시아계가 과반을 차지한 도시이기도 하다.

1980년대 ‘리틀 타이베이’, ‘차이니즈 베벌리힐스’로 불린 이 도시는 현재에도 주민의 다수가 중국계다.

거리에는 영어와 중국어 간판을 함께 단 식당과 식료품점 등 소규모 업체들이 즐비하고 중국 영화가 수시로 상영된다.

이곳 주민들은 북경어(만다린)와 광둥어를 자연스럽게 사용하고 중국 명절을 즐긴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증오범죄?…’음력설 행사 초청 못 받자 홧김에 총격’ 증언도

경찰은 이번 사건의 범행 동기를 파악하지 못했고 아직 불명확하다고 밝혔다.

음력설 직전 중국계 고객이 다수인 것으로 추정되는 댄스교습소가 총격 사건 현장이라는 점에서 증오범죄 가능성이 거론됐지만, 중국계 커뮤니티의 내부 불화에 따른 총격 사건이라는 다른 증언도 나오고 있어서다.

경찰은 사건 발생 직후 1차 브리핑에서 이번 총격이 인종적 동기에 따른 것인지 알 수 없고 증오 범죄 여부를 판단하기에 너무 이르다면서도 “모든 각도에서 (사건을) 들여다볼 것”이라고 말했다.

LA의 중국계 상공회의소 회장인 체스터 총은 지역방송 ABC7과 인터뷰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댄스 교습소 ‘스타 댄스’의 주인이 사고 당일 개최한 행사에 용의자의 부인이 참석했으나 트랜은 초대받지 못했다며 이런 상황에 트랜이 질투심을 느끼고 격분했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사건 당일 ‘스타 댄스’에서는 21일 오후 7시 30분부터 22일 오전 0시 30분까지 음력설 축하 파티가 진행될 예정이었다.

몬터레이 파크를 지역구로 둔 중국계 주디 추 연방하원의원은 “총격의 동기는 무엇이었는가. 트랜은 가정 폭력 가해자인가. 어떻게 총기를 확보했는가”라며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美잡지 맨스저널 ‘중년 근육 유지법’ 쓴 기자의 정체는 AI

AI 스타트업과 챗GPT 기술로 과거 기사 활용해 새 콘텐츠 생산 미국의 유명 출판사가 인공지능(AI)으로 작성한 기사를 잡지에 활용했다고 공개했다.

일자리 52만개 늘고 54년만에 최저 실업률…뜨거운 美 노동시장

고용지표, 시장전망 훨씬 초과…'연준이 금리 더 올릴라' 뉴욕증시 후퇴 미국의 노동시장이 새해 들어 더욱 뜨거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美, 이번엔 신용카드 연체료 인하 압박…高물가 고통 완화

TV·인터넷 조기 해지 수수료도 대상…출마선언 앞둔 바이든 직접 언급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신용카드 연체 수수료 등 과도한 소비자...

美연준, 기준금리 0.25%p 인상…속도 조절에도 당분간 긴축 유지

금리 4.50~4.75%로 상향, 2007년 이후 최고…한미 금리역전 1.25%p파월 "인플레 하향 확신에 증거 더 필요"…작년 전망 넘는 금리인상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