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12월 9, 2023
Home 오피니언 IT 칼럼 Intel과 AMD의 CPU 경쟁

Intel과 AMD의 CPU 경쟁

Intel과 AMD의 CPU 경쟁은 예전부터 그리고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한때 Intel이 월등히 잘나가던 시절이 있었지만 최근 몇 년 사이 AMD가 급속하게 Intel을 따라 잡으며 인제 intel은 큰 위기를 겪고 있다.
따라서 이번 CES 2022에서 Intel과 AMD CPU로드맵에 대한 발표에 관심이 집중되었는데 행사 마지막 발표에서 Intel 과 AMD는 모두 5GHz 이상의 데스크톱 CPU를 시연했다.


AMD는 라이젠 7000 프로세서에서 헤일로 인피니트를 플레이하면서 모든 CPU 코어가 5GHz 이상으로 작동한다고 주장했다. 정확한 CPU 모델이나 코어 수는 공개하지 않았지만 최소한 8코어 이상일 것으로 추측된다.
2시간 후 인텔이 12세대 코어 i9 KS 칩으로 히트맨 3를 플레이하는 영상을 공개하며 반격했다. 모든 성능 코어가 5.2GHz에서 동작했다. 인상적이기는 하지만 효율 코어 속도가 4GHz에 그치면서 ‘모든 코어가 5GHz를 넘는’ 수준에는 미치지 못했다. 그러나 게임에서 중요한 것은 코어 성능이다.


CPU 클럭 5G Hz는 사실 아주 새로운 것은 아니다. 9년 전 이미 AMD가 FX-5950에서 5GHz 코어를 선보였지만 실제 사용자 반응은 아주 미미했다. 왜 이제 와서 5GHz 성능이 중요해진 것일까?


5GHz는 어마어마한 이정표가 아니고, AMD와 인텔이 만드는 실용적인 게임 환경에 중요한 성과도 아니라는 점에는 모두 동의하지만, 코어 클럭 숫자는 보통 실제 성능을 의미한다. 코어가 클럭이 높을 수록 애플리케이션이나 작업에 분명 이점이 있다는 뜻이다. 3D 모델링이나 어도비 프리미어, 라이트룸을 사용하거나 마이크로소프트 엑셀로 고급 분석 작업을 할 경우 모든 코어의 클럭 성능이 향상된다면 8~11%의 속도 개선 효과가 있다.


그러나 가장 큰 이점인 마케팅을 고려해야 진정한 게임 체인저가 된다. CPU 박스나 PC에서 5GHz를 사용할 수 있다고 하면, 이성적으로는 4.92GHz와 5GHz가 크게 다르지 않음을 이해하면서도 마음이 움직이기 마련이다.


왜 노트북 가격표에 2,500달러가 아니라 2,499달러라고 적어둘까? 왜 자동차 가격을 3만 달러가 아니라 2만 9,995달러로 하는 것일까 ? 그것은 인간은 숫자를 인식하는 방식에 실제로 반응하기 때문이다.


지난 2~3년 동안 시장 경향이 CPU 클럭에 집착하지 않는 쪽으로 바뀌었다. 예를 들어 이제 사용자는 라이젠 4.6과 4.7GHz를 테이블 위에 올려두고 5.1이나 5.2GHz로 실행되는 CPU와 동등하게 비교하게 되었다. 이제 클럭 숫자가 가장 중요한 시대는 지나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물론, 인텔 코어 i9-12900K와 기존 라이젠 제품을 넘어서는 ‘세계 최고의 게임용 CPU’라며 V캐쉬 기술을 추가한 라이젠 7 5800X3D를 발매할 예정인 AMD로서는 이렇게 말하는 것이 타당 할 수 있다. 라이젠 9 5900X 칩에 추가 캐시를 넣어 클럭 대역폭이 눈에 띄게 감소했지만, 점점 더 복잡해지는 CPU 칩에서 더 많은 성능을 짜내는 것은 간단하지 않다.


하지만 제조업체가 어떤 방식으로 속도를 높이든 간에, CPU는 빠를수록 좋다. 인텔 12세대 KS 칩이 이번 분기 안에, 라이젠 7000 CPU는 하반기에 출시돼 각각 5GHz라는 분기점을 놓고 다툴 것으로 보인다. 올 봄에 출시될 라이젠 7 5800X3D는 부스트 클럭 4.5GHz로 알려졌지만 AMD는 ‘세상에서 가장 빠른 게임용 CPU’라고 자신감을 내보이고 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웰드 카운티 보안관실, 우편을 통한 마약 밀반입 여성 체포

지난 12월 7일, 27세의 모니카 모레노(Monica Moreno,그릴리 거주)가 마약이 묻은 우편물을 교도소 수감자에게 보낸 혐의로 체포됐다고 웰드 카운티 보안관실이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테일러 스위프트 ‘에라스 투어’, 사상 최초 10억 달러 매출 돌파

엘튼 존 고별공연 제치고 최고 매출 기록…내년 아시아·유럽 순회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의 순회공연인 '에라스 투어'가 사상 최초로 매출 10억...

17세에 美 변호사시험 합격 후 18세에 검사된 한인 청년 화제

캘리포니아주 툴레어카운티 지검의 피터 박 검사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17세의 나이에 변호사 시험에 '소년 급제'하고 최근 검사에 임용된 청년이 한인으로...

콜로라도에도 옐로스톤처럼 간헐천이 있다고?

콜로라도에서 유일한 간헐천인 가이저 스프링(Geyser Spring)은 옐로우스톤 국립공원의 웅장한 간헐천들과 달리 규모가 작지만 흥미로운 자연 현상을 보여준다. 이 간헐천은 지하 마그마에 의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