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7월 15, 2024
Home뉴스I-70 도로, 미국서 '가장 싫어하는 고속도로' 5위에 선정

I-70 도로, 미국서 ‘가장 싫어하는 고속도로’ 5위에 선정

spot_img

아름다운 풍경 뒤에 숨은 교통 체증과 날씨 문제로 순위에 올라

최근 자동차 제조업체 볼보가 미국 운전자 3,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콜로라도의 I-70 고속도로가 ‘가장 혐오스러운 고속도로’ 5위에 선정되었다. 설문조사 결과는 콜로라도 주에 위치한 I-70과 I-25 두 개의 고속도로가 상위 순위에 오른 것으로, 특히 I-70이 5위를 차지했다는 사실이 주목할 만하다.

I-70 고속도로는 멋진 경치로 유명하지만, 여러 가지 요인으로 인해 여행 경험을 망칠 수 있다. 겨울의 얼어붙은 노면으로 인한 긴 교통체증과 눈과 얼음으로 인한 사고로 인해 몇 시간 동안 거의 정지 상태로 이동해야 하는 상황이 종종 발생한다. 또한, 연중 시간에 관계없이 목적지에 도달하기 위한 운전자들의 경쟁적인 운전으로 인한 교통 체증, 구불구불하고 경사진 지형에서의 위험한 운전 상황 등이 문제로 지적되어 왔다.

뿐만 아니라, 산사태 위험으로 인한 글렌우드 캐니언 지역은 장기간 폐쇄되기도 하고, 산불과 눈사태 위험 등도 운전자들의 불편을 가중시키는 요소로 꼽혔다. I-70은 아이젠하워-존슨 터널을 포함하여 미국에서 가장 긴 운전 가능한 터널과 가장 높은 차량용 터널을 자랑하며, 이러한 공학적 경이로움 뒤에 숨은 위험 요소들이 운전자들에게 큰 스트레스를 주고 있다.

한편, 국내에서는 I-25도 ‘혐오스러운 고속도로’ 목록에 포함되어 39위에 올랐다. I-25는 프론트 레인지를 따라 대도시의 확장과 끊임없는 구조 변경으로 인해 교통 체증이 심화되고 있어, 운전자들에게 큰 불편을 주고 있다.

전국적으로는 캘리포니아의 US-101이 가장 싫어하는 고속도로 1위에 올랐으며, 2위는 I-5, 3위는 I-405가 차지했다. 이들 고속도로는 샌프란시스코와 로스앤젤레스 지역의 교통 체증으로 인해 불명예를 안았다. 볼보의 설문조사에서 밝혀진 ‘가장 혐오스러운 고속도로’의 전체 목록은 볼보의 공식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spot_img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