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12월 3, 2022
Home 뉴스 콜로라도 뉴스 9월 중순 단풍 시즌 앞당길 전망...아스펜 첫눈 내려

9월 중순 단풍 시즌 앞당길 전망…아스펜 첫눈 내려

29일 토요일 콜로라도의 많은 지역에 비를 내린 가운데, 아스펜 스노우 마스 인근 산 정상에 첫눈이 내렸다. 일교차가 커지고 온도가 내려감에 따라 단풍철이 바로 앞으로 다가왔음을 알리고 있다.

콜로라도의 평균 단풍철은 9월 중순부터 10월 중순까지이다. 단풍은 스팀보트 스프링스 북쪽 지역부터 남쪽으로 점차 내려오며 물들기 시작한다. 하지만 올해는 남부지역의 극심한 가뭄으로 남쪽 지역은 단풍이 평소보다 일주일 정도 일찍 시작될 수 있다.

Peak times for fall foliage in Colorado from the COLORADO TIMES Weather Team

단풍은 기온이 화씨 41도(섭씨 5도) 이하로 떨어지면 잎이 활동을 멈추고 엽록소가 파괴되어 자가 분해가 진행된다. 이때 녹색이 사라지고 노란색(크산토필) 또는 붉은색(카로틴) 색소가 나타나면서 물들게 된다. 가을에 비가 적게 내려 가뭄이 심해지고 기온이 갑자기 떨어지면 단풍색은 점차 선명해지기 시작한다.

팬더믹 기간에 겹쳐 올해 특히 가뭄과 무더운 날씨로 몸살을 알았던 콜로라도에서 멋진 단풍을 보며 답답한 일상에서 벗어나 가을의 장관을 느끼길 기대해 본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LA 코로나 감염 8월 이후 최고…실내 마스크 의무화 가능성

미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카운티인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서 겨울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다. ABC 방송은 2일 LA 카운티의 일평균...

[월드컵] ‘알라이얀의 기적’ 한국, 포르투갈 꺾고 12년 만의 16강

선제골 내준 뒤 김영권 동점골 이어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 결승골로 2-1 극적 역전승1승 1무 1패로 우루과이와 승점·골득실 차까지 같지만 다득점 앞서...

[월드컵] 우루과이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이런 기분 처음”

20년 만에 조별리그서 좌절…매체·팬들, 아쉬움·실망감 역력 포르투갈과 한국에 밀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문턱을 넘지 못한 우루과이는 침울한...

美 ‘동성커플 가구’ 100만 돌파…13년만에 100% 증가

美 전역 분포…워싱턴DC 동성커플 가구 비율 2.5%로 최고상원 이어 하원도 연말까지 동성결혼인정법안 가결할듯 미국에서 동성커플로 이뤄진 가구의 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