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5월 25, 2022
Home 뉴스 미국 뉴스 5차 유행 걱정하는 뉴욕, 마스크 의무화 부활하나

5차 유행 걱정하는 뉴욕, 마스크 의무화 부활하나

열흘사이 감염률 33%↑…폐지 두달만에 마스크·백신 의무화 가능성 거론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요즘 미국 뉴욕시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5차 유행’이 시작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퍼지고 있다.

각종 지표가 오미크론 변이 이후 가장 나쁜 수치를 찍고 있다는 점이 그 근거다.

7일(현지시간) 뉴욕시 보건국에 따르면 지난 3일 현재 인구 10만 명당 신규 확진자 수(7일 평균치)는 242.2명으로 열흘 전보다 33% 증가했다.

이는 오미크론 변이가 유행하던 지난 1월 말 이후 최고치다. 여기에 가정용 자가진단키트를 통해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들의 수를 포함하면 실제 감염률은 더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 뉴욕시에서도 코로나19 재확산 곡선이 가장 가파른 곳은 맨해튼이다.

맨해튼의 10만 명당 신규 확진자는 328.48명으로 뉴욕시 5개 자치구 중 가장 많고, 일부 동네의 양성 판정률은 16%를 돌파했다.

이에 따라 뉴욕시는 지난 2일 코로나19 경보 단계를 ‘낮음’에서 ‘중간’으로 올려 대응 태세를 강화했다.

뉴욕주 전체로 봐도 오미크론 변이 유행 후 처음으로 이번 주 입원 환자 2천 명, 일일 신규 확진자 1만 명을 각각 돌파했다. 입원자와 신규 확진자 모두 한 달 전의 3배 수준이 됐다고 NBC 방송은 전했다.

뉴욕의 코로나19 재확산 주범은 오미크론 변이의 하위 변이로 전염력이 더 강한 BA.2다.

발등에 불이 떨어진 시 보건당국은 고강도 방역 규제를 되살리는 방안을 저울질하고 나섰다.

뉴욕시는 오미크론 변이가 진정된 3월 초부터 식당, 술집, 체육관, 영화관에서도 마스크 착용과 백신 접종 증명서 제시 의무화 조치를 중단했으나, 불과 두 달여 만에 재도입 가능성이 거론되는 것이다.

아슈윈 바산 뉴욕시 보건국장은 5일 CNBC·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상황이 더 악화할 경우 마스크 의무화를 포함한 “모든 옵션”을 다시 테이블 위에 올리겠다고 밝혔다.

뉴욕시 코로나19 경보를 ‘위험’으로 추가 격상해야 할 경우 실내 마스크와 백신 접종 의무화 카드를 “진지하게 고려할 것”이라고 바산 국장은 설명했다.

10만 명당 코로나19 입원자가 10명을 돌파하거나, 코로나19 입원자가 차지하는 병상 비율이 10%를 넘어서면 뉴욕시 경보가 ‘위험’ 단계로 바뀐다. 현재 뉴욕시의 10만 명당 입원자는 7.6명, 코로나19 병상 비율은 3.2%다.

방역 규제 재도입 기준 충족이 당장 임박한 상황까지는 아니지만, 전파속도가 더 빠른 새 하위 변이(BA.2.12.1)의 출현을 고려하면 안심할 수 없다.

세계 각국이 마스크 문제를 고민하는 가운데 대유행 초기 최대 피해 지역 중한 곳인 뉴욕시가 과연 규제의 고삐를 다시 죌지에 시선이 모아진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美 초등학교 총기 난사 참사…어린이 19명 등 최소 21명 사망

18살 고교생, 권총·소총 무장한 채 무차별 공격…현장서 사살돼18살 생일 전후 총기구입…사회와 단절된 '외로운 늑대형' 범죄 추정여름 방학 앞둔 아이들 희생…샌디훅 이후 10년...

콜로라도 주지사, 아시안 헤리티지의 달 기념해 한인타운 전격 방문

지난 주 18일 수요일 오후 4시 경 콜로라도 제라드 폴리스 주지사가 오로라시 하바나 길의 뚜레쥬르(Tous Les Jours)를 방문해 다양한 소상공인들과 비지니스 라운드...

기후위기로 메말라가는 콜로라도 강… 결국 주 간 분쟁까지 점화

현재 우주에서 지구를 내려다보면 전 세계 기후위기의 심각성이 느껴진다고 한다. 미국은 현재 서부에서는 눈이 내리고 북동부에서는 때이른 폭염이 이어지면서...

블랙핑크, 美 롤링스톤 표지 모델…”팝의 초신성”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한국의 4인조 걸그룹 블랙핑크가 미국의 유명 음악 매체 롤링스톤 표지를 장식했다. 롤링스톤은 23일 블랙핑크를 '팝의 초신성'(Pop Supernova)이라고 표현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