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7월 23, 2024
Home뉴스미국 뉴스'4천만명 생명줄' 美콜로라도강 바닥…연방·주정부 물절약 갈등

‘4천만명 생명줄’ 美콜로라도강 바닥…연방·주정부 물절약 갈등

spot_img

이달까지 자체 절약 방안 제시 못하면 연방정부가 강제제한 예고

가뭄 등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바닥을 드러낸 미국 콜로라도강의 물 공급 해법을 놓고 주 정부와 연방정부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주 정부들이 이달 내로 자체적인 물 절약 방안을 내놓지 않는다면, 사상 최초로 연방정부가 주 정부의 물 사용을 강제로 제한하는 조처를 발동하게 된다.

뉴욕타임스(NYT)는 27일 북미 지역에서 4천만 명의 수자원 역할을 하는 콜로라도강에 닥친 환경 변화와 이를 둘러싼 주 정부와 연방정부 간 고민을 보도했다.

콜로라도강은 캘리포니아와 애리조나, 네바다, 콜로라도, 뉴멕시코, 유타, 와이오밍 등 7개 주(州)에 수자원을 공급한다.

미국 서남부에 전기를 공급하는 후버댐도 콜로라도강에 설치된 발전시설이다.

미국에서 멕시코까지 2천330km를 흐르는 이 강의 수자원을 공평하게 사용하기 위해 지난 1922년 물 사용에 대한 협정을 맺고 각 주가 사용할 수 있는 물의 총량을 제한했다.

이후 멕시코의 수자원 사용을 보장하는 내용이 추가된 이 협정에 따르면 매년 각 주가 사용할 수 있는 물의 총량은 1천750만 에이커 피트(1에이커 피트=123만L)다.

문제는 콜로라도강의 수량이 매년 1천500만 에이커 피트에 불과하기 때문에 각 주의 수요를 충족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과다한 수요로 수위가 낮아지고 있던 콜로라도강은 최근 기후변화로 인한 가뭄이 계속되면서 바닥을 드러낼 정도가 됐다.

지난해 여름 후버댐에 물을 공급하는 인공호수 레이크 미드의 수위는 역대 최저인 1천40피트(약 316m)까지 내려갔다.

만약 수위가 950피트(약 289m)까지, 즉 지난 여름보다 90피트(약 27m)만 추가로 하락한다면 후버댐의 발전 자체가 중단될 수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지난해 6월 연방정부 내무부 산하 간척국(BOR)은 각 주 정부에 60일 이내에 자체적으로 물 사용을 제한하는 조치를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물 사용을 줄여 강의 수위를 높이겠다는 취지였지만, 주 정부들은 자체적인 조치를 마련하지 못했다.

수자원 절약 필요성에 대해선 모두 공감하지만, 현실적으로 물 사용을 대폭 감축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또한 일정 부분 물 사용량을 줄이더라도, 인근 주는 더 많이 사용을 줄여야 한다는 조건을 내건 주도 있었다.

합의가 이뤄지지 않자 BOR은 이달 말을 새로운 시한으로 정하고 재차 자체적인 해결책 제시를 압박했다.

콜로라도강에서 가장 많은 물을 사용하는 캘리포니아의 경우 현재 물 사용량에서 20%를 감축하겠다고 제안한 상태다.

그러나 캘리포니아는 연방정부가 그 이상 물 사용을 제한한다면 소송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토미 보드로 내무부 부장관은 콜로라도강의 물 사용 감축 방안에 대해 “각 주 입장에서 공정하면서도, 공공보건과 안전에 미칠 영향을 감안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