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11월 29, 2022
Home 뉴스 미국 뉴스 3월 美 개인소비지출 가격지수 6.6%↑…1982년 1월 이후 최대폭

3월 美 개인소비지출 가격지수 6.6%↑…1982년 1월 이후 최대폭

에너지·식료품이 주도…전월 대비 상승세는 누그러져

(뉴욕=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주로 참고하는 물가지표가 급등했다.

29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올해 3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전년 같은 기간보다 6.6%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982년 1월 이후 최대폭이다. 최근 미국 물가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에너지와 식료품 가격 불안으로 상승세가 가속했다.

에너지는 3월까지 33.9% 급등했고, 식료품 가격은 9.2%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에너지와 식료품을 제외한 근원 PCE 가격지수는 5.2%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월 대비 PCE 지수는 0.3% 상승으로, 2월에 기록된 0.6%에 비해 상승세가 꺾였다. 경제전문가들은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1분기에 정점을 찍은 뒤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만 물가 관련 통계의 급등세가 다소 꺾이더라도 이미 금리 인상을 개시한 연준의 정책 방향에는 별다른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PCE는 가계 및 민간 비영리단체의 재화와 서비스에 대한 지출의 합계로, 소비자물가지수(CPI)보다 낮게 산출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월드컵] 피하지 못한 ‘경우의 수’…벤투호, 포르투갈전 승리는 ‘필수’

비기거나 지면 16강 불발…이겨도 가나가 우루과이에 승리하면 탈락 월드컵 16강의 길은 역시 멀고 험하다. 한국 축구 팬들은 이번에도 '경우의...

웰드카운티 검찰, 30세 성폭행범 100년 종신형

주택에 전기를 차단하고 침입해 여성을 강간한 남성에게 웰드 카운티 배심원단은 지난주 유죄 판결을 내렸다. 콜로라도 북부 웰드 카운티 지방...

뉴욕 거리 범죄 감소할까…뉴욕시 “정신이상 노숙자 강제 입원”

뉴욕시장 "정신 이상증상 노숙자 치료하는 게 도덕적 의무" 최근 길거리와 지하철에서 불특정 피해자에 대한 '묻지마 범죄'가 급증한 미국 뉴욕에서...

인플레 이긴 할인의 힘…美 사이버먼데이 매출 역대 최대 15조원

인플레에도 쇼핑대목 성황…'사이버5' 주간 쇼핑객 2억명 역대 최다 인플레이션에도 불구하고 미국 최대 온라인 쇼핑 행사인 '사이버먼데이'에 쇼핑객들이 역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