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6월 17, 2024
Home뉴스국제 뉴스2025년에 전기자동차 보유비용 내연기관차와 같아진다

2025년에 전기자동차 보유비용 내연기관차와 같아진다

spot_img

PwC 전세계 신차판매량 중 전기차 비중 2030년 40%·2040년 70%
2030년 전세계 전기모빌리티 시장 판매규모 1천215조원

이율 특파원 = 오는 2025년이면 전기자동차를 사서 유지하는 데 드는 총소유비용(TCO)이 내연기관차와 같아진다는 분석이 나왔다.

글로벌 회계·컨설팅업체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 산하 기업컨설팅 부문 스트래터지&의 분석보고서에 따르면 차세대 전기차가 출시되는 2025년에는 모든 차종에 걸쳐 전기차의 TCO가 내연기관차와 같아진다고 디벨트가 30일(현지시간) 전했다.

독일자동차클럽 ADAC의 분석에 따르면 이미 지금도 폭스바겐 ID.3의 TCO가 내연기관차 골프보다 저렴하다.

반면에 BMW i4의 경우에는 내연기관차 430i보다 TCO가 비싸다.

테슬라 모델3과 같은 중형차의 경우에는 디젤가격이 1L당 1.5유로인 경우 전기가격이 1KW당 80센트에 다다를 때까지 전기차의 TCO가 내연기관차보다 저렴했다.

중형차 미만에서는 전기차의 TCO가 거의 모든 경우 내연기관차보다 높았다.

ADAC는 차량 구매부터 연료가격에 더해 보험, 수리비용, 세금, 타이어마모 등 유지비용을 함께 계산했다.

전기차의 운영비용이 원칙적으로 내연기관차보다 저렴한 가운데, 전반적인 차이를 만드는 것은 구매가격이다.

구매가격은 배터리가격에 좌우된다. 저장장치가 클수록 가격은 비싸다. 이는 고성능 세단보다는 소형차에서 더 중요해진다.

스트래터지&은 배터리를 포함한 동력장치의 비용은 2030년에는 30%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배터리셀과 전기모터에서 비용 절감이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에 더해 전기차의 동력장치는 더욱 효율적으로 될 것이라는 게 이들의 분석이다. 충전시 도달거리가 50% 늘어나고, 충전 속도는 2배로 늘어날 것으로 이들은 분석했다.

고급·럭셔리 차량의 경우 10분 만에 400km 이상을 달릴 수 있는 분량의 전기를 충전할 수 있게 되고 도달거리가 800km 이상이 될 것이라고 이들은 내다봤다.

스트래터지&은 기술 도약과 맞물려 2030년에는 전세계 신차판매량 중 전기차가 40%를, 2040년에는 70%를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혁신은 고급 차량부터 시작되는 만큼 2040년에는 모든 프리미엄 승용차 중 90%가 전기차고, 전체 시장에서는 80%, 입문 차량 부문에서는 60%가 전기차가 될 것이라는 게 이들의 전망이다.

PwC는 2030년 전세계 전기모빌리티 시장 판매규모가 8천400억 유로(1천215조원)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