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6월 21, 2024
Home뉴스한국 뉴스"20년만에 찾은 모국…아내 위해 험한 길 달린 택시기사께 감사"

“20년만에 찾은 모국…아내 위해 험한 길 달린 택시기사께 감사”

spot_img

미국에서 20년 만에 고국을 찾은 한국인이 험난한 산길에도 친절하게 운전한 택시 기사에게 감사의 손 편지를 보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8일 부산시교통문화연수원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연수원 청사에 국제 편지 한 통이 도착했다.

자신을 미국 콜로라도에 사는 의사라고 소개한 A씨는 “9월에 아내와 20년 만에 고국을 방문했다”며 “여러 명의 택시 기사 가운데 가장 감사드리고 싶은 분이 있어 소개하고 싶다”며 편지를 쓴 취지를 밝혔다.

그는 “당시 무릎이 아픈 아내를 위해 전현 기사님이 힘든 성묫길에도 끝까지 불평 없이 높은 산을 가주셨다”며 “전 기사님의 뛰어나고 겸손한 매너에 감사하다”고 적었다.

그는 연수원에 이 편지를 보낸 이유에 대해 “(연수원에서) 택시 기사를 교육 연수할 때, 전 기사를 강사로 추천하고 싶다”며 “현장을 뛰는 기사님들에게 자기 일에 대하는 자세를 함께 나누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부산의 눈부신 발전에 기여하신 택시 기사님들과 관계자 여러분들에게 심심한 감사를 드린다”며 말을 맺었다.

택시기사에게 감사 전하는 편지

택시기사에게 감사 전하는 편지

[부산시교통문화연수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편지의 주인공인 전 기사는 편지를 받고 크게 감동했다고 한다.

그는 “성묘를 하는 곳이 산꼭대기였다”며 “더 이상 택시가 올라가기 어려워 손님들이 내렸는데 길을 올라가는 부인이 힘들어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험한 길이었지만 여성분을 위해 산 위를 조금 떠올라갔을 뿐”이라며 “손님을 위해 당연한 일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시교통문화연수원은 전 기사에게 다음 달 1일 연수원장 명의의 표창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