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6월 20, 2024
Home뉴스훔친 비트코인 수조원어치 찾았다…美해커, 집 욕실에 숨겨

훔친 비트코인 수조원어치 찾았다…美해커, 집 욕실에 숨겨

spot_img

10년 전 다크웹 암시장서 불법입수…작년 11월 압수

미국 연방검찰이 10년 전 도난당한 암호화폐 34억 달러(약 4조7천억원)어치를 압수했다고 7일 AFP 통신이 보도했다.

미국 뉴욕 남부연방검찰청은 이날 부동산 개발업자인 제임스 중(32)이 최근 비트코인 금융사기 혐의를 인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연방검찰에 따르면 중은 2012년 9월 당시 마약 등 밀거래에 널리 활용되던 다크웹 암시장 ‘실크로드’에서 비트코인 5만여 개를 빼돌린 혐의를 받는다.

중은 9개의 익명 계정을 동원, 이들 사이 신속 거래를 일으키는 방식으로 실크로드 사이트의 인출 처리 시스템을 교란해 자신의 계좌로 거액의 비트코인을 입금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사라진 비트코인의 행방을 추적해온 검찰은 작년 11월 조지아주(州) 게인즈빌에 있는 중의 집을 급습, 지하실 금고에 보관된 저장장치와 욕실 벽장 속 팝콘 통에 들어있던 싱글보드 컴퓨터(단일 회로 기판으로 구성된 소형 컴퓨터)에서 비트코인을 확보했다.

검찰은 압수한 비트코인 5만개의 가치가 34억 달러라고 밝혔으나, 현재 시세로는 약 10억3천만 달러(1조4천340억 원) 정도에 해당한다.

데이미언 윌리엄스 연방검사는 “최신 암호화폐 추적 기술과 경찰의 전통적인 수사기법 덕분에 인상적인 범죄수익 은닉처를 찾아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중은 최장 20년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고 AFP는 설명했다.

올 2월 미국 법무부는 2016년 가상화폐 거래소인 비트피넥스를 해킹했던 뉴욕의 한 부부로부터 비트코인 9만4천 개(현 시세 기준 약 19억4천만 달러·2조7천억 원)를 환수한 바 있다.

한편 중이 비트코인을 편취했던 실크로드는 2013년에 미 연방수사국(FBI)에 의해 폐쇄됐다. 실크로드 운영자 로스 윌리엄 울브리히트는 2015년 마약 유통 및 범죄집단혐의로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연합뉴스>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