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4월 12, 2024
Home뉴스한마음 데이케어, 덴버 식물원으로 떠난 신나는 봄 소풍

한마음 데이케어, 덴버 식물원으로 떠난 신나는 봄 소풍

spot_img

대형 챠더버스 지원, 휠체어 제공 등 안전하고 편안한 여행

한마음 데이케어에서는 회원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물하기 위해 두 팔을 걷고 나섰다. 평소 집과 데이케어 센터만 오가던 어르신들의 문화생활 증진을 위해 한마음 데이케어는 지난 5월 24일 덴버 식물원(Denver Botanic Garden)과 연대하여 봄 소풍을 개최했다. 특별히 이번 소풍을 위해 거동이 불편하여 라이드 서비스를 받거나 평소 개인 자동차로 센터를 다니던 회원들 모두 편안하고 안전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식물원 측에서 대형 챠더 버스를 지원하였고, 거동이 불편한 회원들을 위해 휠체어를 제공했다.


이번 소풍은 회원, 직원과 봉사자들을 포함해 120여 명이 참여한 대소풍이었던 만큼 사전 조사와 많은 시간을 들여 준비하였다.


버스를 타고 식물원으로 가던 중 회원들은 학창 시절로 돌아간 것 같다며 소녀 같은 웃음을 보이기도 했다. 어르신들은 수학여행에 가는 학생들처럼 박수치며 노래를 부르는 등 한껏 흥이 난 모습을 보였다. 식물원에 도착한 어르신들은 소규모 팀별로 식물원 곳곳을 탐방하며 즐겼다. 또, 휠체어에 탄 회원들은 자원봉사자들이 일대일로 돌보아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준비를 했다.


식물원은 선인장관, 물의 정원, 일본식 정원 등 다양한 테마로 잘 가꾸어져 있었다. 특히 봄을 맞아 자그맣게 싹을 틔운 봄꽃들은 어르신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여러 정원 중에서 특히 열대관이 어르신들에게 압도적인 인기를 끌었는데, 카카오와 바나나 같은 신기한 열대과일들을 직접 눈으로 보니 참으로 이색적인 경험이었다. 점심시간이 되자 넓은 잔디밭으로 삼삼오오 모이기 시작했다. 직원들은 새벽 6시부터 김밥과 주먹밥, 유부초밥 그리고 식혜를 점심 도시락으로 정성껏 준비하였다.


맛있는 식사를 마친 어르신들은 신나게 잔디밭에서 구르기도 하고 같이 사진도 찍으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한마음 데이케어 회원 이재희 님은 ‘콜로라도에 38년 동안 살면서 일만 하느라 여기는 한 번도 와보지 못했는데, 이번 기회에 이렇게 오게 되어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또 데이케어 최고령 회원 이옥남 님은 ‘살면서 식물원이란 게 있는지도 모르고 살았는데, 이렇게 좋은 곳에 데려와 준 데이케어에게 고맙다’라고 하였다.


이번 행사에 참여해 준 한 자원봉사자는 힘든 시간이었지만 어르신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물해 준 것 같아 보람찬 하루였다고 말했다. 한마음 데이케어 대표 에스터 한은 “예상치 못한 날씨로 다수 회원들이 이번 행사에 참여하지 못하고 백여 명의 회원들만 함께해서 아쉽지만, 모든 회원이 안전하고 즐겁게 소풍을 즐기셔서 기쁘고 무사히 행사를 마무리할 수 있어 다행이다”라고 전했다.


다음 소풍은 더욱 즐거운 프로그램을 기약한 한마음 시니어 종합케어센터는 다채로운 행사뿐만 아니라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어르신들의 건강하고 즐거운 노후를 책임지고 있다. 한마음 가입 문의전화는 (720) 300-1682로 하면 된다.


<기사제공 한마음 데이케어>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