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4월 21, 2024
Home뉴스미국 뉴스한때 80만명 美 신규확진자, 8만명대로…한국보다 더 적어져

한때 80만명 美 신규확진자, 8만명대로…한국보다 더 적어져

spot_img

7일 평균 하루 사망자수는 미국이 36배 많아

하루 확진자 두 달여 만에 오미크론 유행 이전으로 복귀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에서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빠르게 약화해 한때 80만명을 넘겼던 7일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 수가 8만명대로 떨어졌다.

인구가 한국의 약 6.5배인 미국의 신규 확진자가 오미크론 변이가 본격적으로 유행중인 한국보다 더 적은 수준으로 내려온 것이다.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21일 기준 미국의 7일간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8만9천24명으로 22일 집계했다. 2주 전보다 65%나 줄어든 것이다.

특히 신규 확진자가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기간 최고치를 기록했던 지난달 14일의 80만6천795명과 견주면 약 10분 1 수준(11.0%)으로 떨어졌다.

또 미국에서 첫 오미크론 확진자가 나왔던 지난해 12월 1일의 7일간 하루 평균 확진자가 8만6천559명이었던 점에 비춰보면 오미크론 확산 이전 수준으로 거의 돌아간 셈이다.

미국에선 작년 12월 중순께부터 확진자가 가파르게 늘기 시작해 올해 1월 14일 정점을 찍은 뒤 다시 그로부터 약 5주만에 오미크론 확산 이전 상황으로 복귀했다.

한 달 남짓한 기간 맹렬히 확산한 뒤 다시 한 달 남짓한 기간에 급격히 수그러든 양상을 보인 것이다.

코로나19 확산이 둔화하면서 입원 환자도 크게 줄어 한때 16만명에 육박했던 하루 평균 입원 환자는 21일 기준 6만5천861명으로 내려왔다. 다만 하루 평균 사망자는 2천96명으로 여전히 2천명을 넘겼지만 이 역시 2주 전보다는 19% 감소했다.

미국의 코로나19 유행이 안정을 찾으면서 신규 확진자가 팬데믹 초기 이후 처음으로 한국보다 적어졌다.

22일 밤 12시 기준 한국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17만1천452명으로 집계됐다. 미국처럼 7일간의 평균으로 환산해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는 11만913명으로 미국보다 더 많다.

다만 단순 감염자가 아닌 중증 환자나 사망자 수치는 한국이 미국보다 훨씬 나은 상황이다. 22일 기준 7일간의 하루 평균 위·중증 환자는 324명, 신규 입원 환자는 1천550명에 그쳤고, 특히 하루 평균 사망자는 58명으로 미국의 2.8%에 불과하다.

미국의 코로나19 상황이 호전되면서 본토의 49개 주(州)에서는 주 정부 차원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가 이미 해제됐거나, 해제될 예정이다.

마스크 의무화를 마지막까지 찬성했던 민주당 소속 주지사들이 최근 앞다퉈 이를 폐지했거나 폐지 계획을 발표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남은 하와이주 역시 마스크 의무화 해제 시점을 저울질하고 있다.

데이비드 이게이 하와이 주지사는 최근 “하와이가 실내 마스크 의무화를 해제하기에 적절한 시점이 언제인지 결정하기 위해 주 보건국과 함께 작업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와이는 미국에서 인구 대비 확진자가 가장 적게 나온 곳 중 하나이며, 최근 2주 새 신규 확진자는 약 70%, 입원 환자는 50% 감소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