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2월 3, 2023
Home 인터뷰 인물 인터뷰 11년간 '짜장면 나눔' 부부…"한그릇이 열그릇돼 돌아와"

[한국]11년간 ‘짜장면 나눔’ 부부…”한그릇이 열그릇돼 돌아와”

50년 된 성북구 ‘옛날중국집’의 김명숙·오춘근 부부

 “한 그릇을 나누면 열 그릇으로 돌아오는 것 같아요.”

매월 셋째 주 월요일이면 서울 성북구 성북동 주민센터 앞 골목은 동네잔치가 열린 것처럼 골목이 북적인다.

이 골목에 있는 유명한 맛집이기도 한 ‘옛날중국집’에서 짜장면 나눔을 하는 날이어서다.

1973년 개업해 서울 성북구의 한 골목에서 50년째 영업 중인 이 중국요리집 사장 김명숙(75)씨는 2012년부터 주변 저소득층·홀몸노인을 위해 짜장면 나눔을 이어오고 있다.

코로나19 때문에 한동안 쿠폰으로 대신하기도 했지만 석 달 전부터 다시 식당에서 직접 짜장면을 나눌 수 있게 됐다.

“우리도 처음엔 힘들게 살았어요. 동네 주민들 덕에 여기까지 성장할 수 있었지요.”

김씨 부부는 처음엔 짜장면, 떡볶이, 냉면, 튀김 등을 파는 분식집으로 장사를 시작했다고 한다. 김씨 부부의 짜장면 나눔은 어려웠을 때 받은 이웃들의 도움을 갚는 의미이기도 하다.

김명숙·오춘근 부부

김씨는 “어려웠을 때 동네 사람들이 먹을 것도 가져다주고 우리 애들 분유도 먹여주고 사실상 같이 키웠다”며 “받았으니까 베풀면서 살고 싶은 것”이라고 말했다.

남편 오춘근(78)씨는 “부녀회장님 등 주민들도 와서 도와주신다”며 “마음 같아선 한 달에 두세 번씩은 짜장면을 나누고 싶은데 우리도 몸이 힘들어서 그렇게 못하고 있다”고 했다.

김씨 부부의 짜장면 인심은 나눔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11년 전보다 오래된 듯했다.

김씨의 딸 오선희(51)씨는 “어렸을 때 근처 여고에 다니는 언니들이 (돈 낸 것보다) 더 먹은 것 같다고 말했다가 엄마한테 가만히 있으라고 한 소리 들은 적도 있다”며 웃었다.

김씨는 “근처에 여자상업고등학교가 있었는데 등록금이 없는 학생한테 조금 보태준 적도 있다”며 “배고픈 학생들이 많이 시켜 먹고 가더라도 돈을 주는 만큼만 받았다”고 말했다.

김씨 부부의 짜장면 나눔은 다른 가게로까지 ‘번지고 있다’고 한다.

밥집에서는 형편이 어려운 노인들에게 식권을 나눠 주고, 저소득층의 무료로 머리를 손질해주는 미용실도 등장했다.

김씨 부부에게 새해 소원을 물었다.

“찾아오는 분들이 맛있게 드시는 걸 보면 우리도 행복해요. 올해 소원은 더 많은 할머니, 할아버지들에게 짜장면을 드리는 거예요.”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일자리 52만개 늘고 54년만에 최저 실업률…뜨거운 美 노동시장

고용지표, 시장전망 훨씬 초과…'연준이 금리 더 올릴라' 뉴욕증시 후퇴 미국의 노동시장이 새해 들어 더욱 뜨거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美, 이번엔 신용카드 연체료 인하 압박…高물가 고통 완화

TV·인터넷 조기 해지 수수료도 대상…출마선언 앞둔 바이든 직접 언급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신용카드 연체 수수료 등 과도한 소비자...

美연준, 기준금리 0.25%p 인상…속도 조절에도 당분간 긴축 유지

금리 4.50~4.75%로 상향, 2007년 이후 최고…한미 금리역전 1.25%p파월 "인플레 하향 확신에 증거 더 필요"…작년 전망 넘는 금리인상 가능성

아트 아세비도 오로라 경찰서장 취임, 다민족 언론사 간담회 통해 취임 소감과 포부 전해

지난 27일 금요일 정오, 오로라 시 국제이민사업부와 오로라 경찰국 주최로 지역 언론들과의 간담회가 진행되었다. 새로 취임한 아트 아세비도(Art Acevedo) 경찰국장과의 만남을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