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5월 26, 2024
Home뉴스한국 뉴스전북 장수 규모 3.5 지진…주말 전국에 긴급문자

[한국]전북 장수 규모 3.5 지진…주말 전국에 긴급문자

spot_img

자동분석 시 규모 4.1 추정했다가 하향…전국서 흔들림 느꼈을 듯
올해 한반도 지진 가운데 규모 3위

이재영 기자 = 29일 오후 7시 7분께 전북 장수군 북쪽 17㎞ 지역(천천면)에서 규모 3.5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6㎞로 추정됐다.

애초 지진파 중 속도가 빠른 P파 자동분석 시 규모가 4.1로 판단돼 전국에 긴급재난문자(CBS)가 발송됐다.

지진 규모는 추후 분석을 거쳐 3.5로 조정됐다.

진앙도 장수군 북쪽 18㎞에서 북쪽 17㎞로 재분석됐다.

기상청은 지진이 발생(오후 7시 7분 59초)하고 2초 만에 관측망에 처음 탐지가 됐으며 최초관측 후 8초만(오후 7시 8분 9초)에 지진속보가 생성됐고 이로부터 2초 후인 오후 7시 8분 11초에 긴급재난문자가 발송됐다고 설명했다.

각 지역에서 느껴지는 흔들림의 수준을 말하는 계기진도는 지진이 발생한 전북에서 5로 가장 높았다. 이는 대부분 사람이 진동을 느낄 정도였다는 것이다.

경남·충남·충북에서는 계기진도가 3, 경북·광주·대전·전남에선 2였다.

계기진도 3은 ‘실내, 특히 건물 위층의 사람은 현저히 흔들림을 느끼며 정차한 차가 약간 흔들리는 정도’이고 2는 ‘조용한 상태나 건물 위층의 소수는 흔들림을 느끼는 정도’를 말한다.

주말 국토 중앙 가까운 내륙에서 지진이 일어 많은 이가 흔들림을 느꼈을 것으로 보인다.

소방청에 따르면 지진이 발생하고 40분 넘게 지난 오후 7시 50분까지 진동을 느꼈다는 신고가 전북에서 30건을 비롯해 전남 1건, 충북 1건, 경북 4건, 경남 2건, 부산 1건 등 총 39건이 들어왔다.

전북 지역 주민이 모인 온라인카페엔 “무엇인가 ‘쿵’하는 소리가 나더니 바로 지진문자가 왔다”, “‘쿵’ 하는 소리에 깜짝 놀랐다”라는 등 흔들림을 느꼈다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사회관계망서비스 엑스(X·옛 트위터)에서는 ‘전북 지진’, ‘지진 피해’ 등이 인기 검색어에 오르기도 했다.

이번 지진은 올해 한반도와 주변 해역서 발생한 지진 중 3번째로 규모가 크다.

올해 한반도와 주변 해역에선 규모 2.0 이상 지진이 총 59건 일었고 이 가운데 규모 3.0 이상 4.0 미만은 9건, 규모 4.0 이상 5.0 미만은 1건이다.

규모 4.0 이상 지진 1건은 지난 5월 15일 강원 동해시 북동쪽 52㎞ 해역에서 발생한 규모 4.5 지진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지진이 발생한 곳 반경 50㎞ 내에선 1973년 이후 규모 2.0 이상 지진이 72건 있었다. 대부분 규모 2.0 이상 3.0 미만 지진(62건)이었고 나머지 10건이 규모 3.0 이상 4.0 미만에 해당했다.

이 지역 최대 규모 지진은 2012년 5월 11일 규모 3.9 지진으로 파악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