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5월 24, 2024
Home뉴스미국 뉴스한국계 美육군 장성 나왔다…주한미군 이력 시글, 준장 승진

한국계 美육군 장성 나왔다…주한미군 이력 시글, 준장 승진

spot_img

1999년 경기 양주서 훈련 중 헬기 추락사고 겪기도

현역 미군으로 복무 중인 한국계 인사가 최근 장성으로 승진한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미국 육군 병참학교(QMS)와 현지 한인사회 등에 따르면 지난 6월 부임한 마이클 시글 병참 장군 겸 병참학교 교장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임명과 상원 인준을 거쳐 지난 10월 12일 준장 계급으로 승진했다.

병참 장군은 QMS를 이끌며 육군 각 병참부서를 위한 교육·훈련 프로그램을 총괄하는 직책이다.

시글 준장은 한국 입양아 출신으로 전해졌지만, 구체적인 유년 시절 이야기는 알려지지 않았다.

QMS가 공개한 시글 준장의 약력을 보면 스탠퍼드대 역사학과를 졸업한 그는 조지타운대에서 정책행정 전공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미군에 입대한 그는 1996∼1999년, 2000∼2002년, 2010년 등 수차례에 걸쳐 주한미군 2사단에 배치돼 한국에서 근무했다.

이후 296여단 지원대대 및 스트라이커여단전투단 등에서 대대장을 지냈고, 2014년 하버드대에서 국가안보 연구원으로 근무한 뒤 403육군야전지원여단을 이끌며 한국·일본 등 동아시아 국가 지역과 관련한 작전 업무를 맡았다.

준장 승진 전에는 육군 물자사령부(AMC)에서 지휘관으로 근무했다.

QMS는 시글 준장이 주한미군 근무 당시인 1999년 2월 4일 경기 양주군 헬기 추락 사고에서 살아남은 일화도 소개했다.

낮 2시 40분께 착륙을 시도하던 UH-60 헬기가 미군부대 전차훈련장으로 곤두박질쳐 조종사 2명이 숨졌지만, 시글 준장 등 탑승자 3명은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다고 한다.

미주한인위원회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성명을 내고 “시글 준장이 한국계 미국인으로서는 사상 세 번째이자, 현역으로는 유일한 미군 장성이 된 것을 축하한다”며 “아시아계 미국인들에게 영감을 줘 감사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