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7월 17, 2024
Home뉴스미국 뉴스하와이 어쩌다 잿더미 됐나…"기후변화가 불쏘시개된 셈"

하와이 어쩌다 잿더미 됐나…”기후변화가 불쏘시개된 셈”

spot_img

급격한 가뭄·강풍에 잘 타는 외래종 초목까지 피해 키워
“지구상에 기상 재해로부터 안전한 곳 없다는 증거”
하와이 주지사 “기후변화가 여기에 있다…이번 화재로 목도”

김지연 기자 = 지상낙원에서 잿더미로 변한 미국 하와이에서 수십 명의 사망자를 낸 파괴적인 산불이 기후변화에 따른 재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하와이가 급격하고 심각한 가뭄을 겪고 있는 데다 강풍이 불어닥치면서 산불이 주거지를 순식간에 덮쳐 피해를 키웠다. 불이 더 잘 붙는 외래종 초목이 토종 식생을 밀어내고 하와이를 ‘점령’한 것도 하나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와 뉴욕타임스(NYT), AP 통신 등은 정확한 발화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가뭄과 강풍 등 위험한 조건들이 결합해 불이 확산 중이라면서 그 배후에는 기후변화가 있다는 전문가들의 경고를 10일(현지시간) 전했다.

조쉬 그린 하와이주 주지사도 언론 브리핑에서 “기후 변화가 여기에 있고 섬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나는 이것이 우리가 이 화재로 목도하고 있는 바”라고 말했다.

하와이에서는 최근 몇 주 사이 가뭄이 갑작스럽게 심해졌다.

미국 통합가뭄정보시스템(NIDIS)의 가뭄모니터에 따르면 지난 5월 23일 마우이섬에서는 ‘비정상적으로 건조한'(D0) 단계인 지역이 전혀 없었으나 6월 13일 3분의 2 이상이 ‘D0’나 ‘보통 가뭄'(D1) 단계가 됐다. 이번 주 들어서는 83%가 D0나 D1, ‘심각한 가뭄'(D3) 단계로 들어섰다.

비가 그치고 기온이 치솟으면 가뭄이 일어나는데, 이렇게 되면 대기가 토양과 식물의 습기를 빼앗으면서 불이 잘 붙는 환경이 조성된다.

위스콘신대의 대기과학자인 제이트 오트킨은 지난 4월 공동 작성한 연구 보고서에서 인간이 야기한 기후변화로 지구가 데워지면서 이 같은 급작스러운 가뭄이 흔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더 장기적으로는 하와이에서 강수량이 줄고 있다는 보고가 이어져 왔다.

하와이대·콜로라도대 연구진의 2015년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1990년 이후로 하와이의 강우량이 우기에는 31%, 건기에는 6%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클라크대학 기상학자 애비 프래지어는 라니냐가 약해지고 하와이 상공의 구름층이 얇아지는 등 변화가 있는데, 이는 모두 기온 상승과 관련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우리가 보는 모든 것에 기후변화의 신호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불길을 빠르게 퍼뜨리는 강풍도 문제다. 하와이를 직접 타격하지는 않았지만, 멀찍이 지나간 허리케인도 영향을 미쳤다.

하와이에서는 바람이 드물지 않아 보통의 여름 날씨에도 최고 시속 64㎞에 달하는 바람이 불어닥치곤 하지만, 이번 하와이 강풍은 이런 수준을 넘어섰다.

이번 주 빅아일랜드와 오아후에서 풍속은 최고 시속 130㎞에 달했고 이번에 피해가 큰 마우이에서도 시속 108㎞ 수준이었다.

하와이 남서쪽 수백㎞ 떨어진 곳을 지난 허리케인 도라의 영향으로 기압 차이가 커지면서 무역풍이 강해져 하와이의 화염을 부채질했다.

실비아 루크 하와이주 부지사는 “우리 주가 영향권에 들지 않은 허리케인이 이런 산불을 일으키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 역시 기후변화와 무관치 않다. 전 세계적으로 허리케인과 같은 열대성 저기압 현상이 더 강력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에리카 플레시먼 오리건주립대 기후변화연구소장은 “전 세계적으로 허리케인의 강도가 높아지는 추세인데, 이는 부분적으로 따뜻한 공기가 더 많은 물을 머금기 때문”이라며 “해수면 상승으로 폭우와 폭풍에 따른 홍수가 더 심각해지는 경향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더해 하와이의 식생 환경도 산불을 악화하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외래종 풀과 관목이 토종 식물을 몰아내고 하와이를 점령했는데, 이 외래종들은 불에 더 잘 타는 습성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현지 단체 ‘하와이산불관리’의 엘리자베스 피켓 공동 회장은 과거 파인애플과 사탕수수 농장들이 있던 땅이 산업의 쇠퇴로 외래종 식물들에 점령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런 외래종 풀에 불이 붙으면 토종 삼림까지 번지게 되며, 화재 후에는 더 잘 자라는 외래종이 토종의 자리를 차지하는 악순환이 일어난다고 덧붙였다.

뉴욕타임스는 “건조한 풍경과는 거리가 멀고 초목이 우거진 곳으로 유명한 하와이에서 이번 화재가 발생했다는 것은 특히 충격적”이라며 “지구가 가열되면서 재해로부터 보호받는 곳은 아무 데도 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