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4월 24, 2024
Home뉴스스포츠피겨 차준환, 4대륙선수권 4위…연속 대회 입상 실패


피겨 차준환, 4대륙선수권 4위…연속 대회 입상 실패

spot_img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고려대)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선수권대회 연속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차준환은 12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스프링스 브로드무어 월드 아레나에서 열린 2023 ISU 4대륙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83.06점, 예술점수(PCS) 84.31점, 감점 1점 총점 166.37점을 받았다.

그는 쇼트프로그램에서 받은 83.77점을 합한 최종 총점 250.14점으로 미우라 가오(281.53점·일본), 키건 메싱(275.57점·캐나다), 사토 순(259.14점·일본)에 이어 4위에 올랐다.

지난해 4대륙선수권대회 우승자인 차준환은 한국 피겨 선수 최초로 2연패에 도전했지만, 점프가 흔들리면서 시상대에 오르지 못했다.

영화 007 제임스 본드 시리즈 ‘노 타임 투 다이'(No Time To Die) 오리지널 사운드트랙에 맞춰 연기를 시작한 차준환은 첫 번째 연기 과제인 고난도 쿼드러플 살코 점프를 성공하며 깔끔한 출발을 알렸다.

그러나 곧바로 쿼드러플 토루프를 시도하다 넘어지면서 수행점수(GOE) 4.75점이 깎였다.

차준환은 이어진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도 어텐션(에지 사용주의)을 받았지만, 트리플 플립을 깔끔하게 뛰면서 만회했다.

플라잉 카멜 스핀(레벨4)으로 연기 완성도를 높인 차준환은 유연한 스텝 시퀀스(레벨4)로 전반부 연기를 마무리했다.

그는 후반부에서 다시 한번 흔들렸다.

트리플 악셀-더블 악셀 시퀀스 점프를 시도하다 첫 번째 악셀 점프에서 스텝이 엉키면서 싱글 악셀 단독 점프로 처리했다.

그는 이어진 트리플 악셀-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를 트리플 악셀-더블 악셀 시퀀스 점프로 변경해 뛰었고, 트리플 러츠에 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를 붙여 뛰어 감점을 최소화했다.

모든 점프 과제를 마친 차준환은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과 플라잉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이상 레벨4), 코레오 시퀀스로 연기를 마무리했다.

4대륙선수권대회는 아시아, 아메리카, 오세아니아, 아프리카 등 유럽을 제외한 4개 대륙 선수들이 경쟁하는 메이저 대회다.

함께 출전한 이시형(고려대)은 총점 227.79점으로 6위, 경재석(경희대)은 211.98점으로 12위에 올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