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4월 21, 2024
Home뉴스미국 뉴스폭설로 닫혔던 美요세미티 공원, 3주만에 낮 시간 재개장

폭설로 닫혔던 美요세미티 공원, 3주만에 낮 시간 재개장

spot_img

일출∼일몰까지 개방…”아직 눈 덮이거나 빙판길 대부분” 주의 당부

미국 서부 캘리포니아의 관광명소인 요세미티 국립공원이 폭설로 3주간 문을 닫았다가 18일(현지시간) 다시 제한적으로 개장했다.

미 국립공원관리청은 전날 홈페이지에 “요세미티 국립공원 방문이 3월 18일부터 재개된다”며 “요세미티 밸리가 일출부터 일몰 때까지 개방된다”고 밝혔다.

다만 “매우 제한적인 서비스만 이용할 수 있다”며 “진입은 140번 고속도로만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또 “모든 등산로가 눈으로 덮여 있고 제설이 된 보행로도 빙판으로 미끄러울 수 있으니 방수가 되는 부츠를 신고 미끄럼 방지 장비를 갖춰야 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요세미티 국립공원은 지난달 25일부터 폭설로 진입로가 모두 폐쇄됐다.

미 서부에 몰아친 ‘겨울 폭풍’으로 시에라네바다 산맥에 자리한 이 국립공원에 눈이 계속 내리면서 일부 지역에는 최고 15피트(4.57m) 높이로 눈이 쌓였다.

강한 눈보라로 인해 이 공원의 보행로와 여러 시설이 상당 부분 파손됐고 산 윗쪽에 있던 큰 바위와 돌들이 굴러떨어져 등산로를 막았다.

이후 공원관리소 측이 주요 통행로와 시설을 정비하고 제설작업을 벌여 3주 만에 제한적으로 개장할 수 있게 됐다.

미 CNN 방송은 공원 측이 오는 20일부터 야간 숙영을 제한하는 조건으로 24시간 종일 개장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캠핑장은 여전히 눈으로 뒤덮여 있는 상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