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11월 29, 2022
Home 뉴스 콜로라도 뉴스 팬더믹에도 산타 위치추적 임무는 계속된다

팬더믹에도 산타 위치추적 임무는 계속된다

코로나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강타하는 팬더믹 사태 와중에도 콜로라도 스프링스 페터슨 공군 기지에서는 산타의 위치를 알려주며 전 세계 어린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줄 예정이다.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는 12월 24일 산타클로스의 위치를 추적하는 임무를 수행한다고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산타가 어디쯤 왔는지 궁금한 사람은 북미 항공우주사령부 콜센터 번호인 1-877-Hi-NORAD(1-877-446-6723)로 전화하면 위치를 알려준다.

미국과 캐나다의 바다와 하늘을 지키는 NORAD가 매년 성탄절 전날 어린이들에게 산타의 위치를 알려주기 시작한 것은 65년 전부터다.

1955년 12월 24일 콜로라도 스프링스 시어스 백화점(SEARS)이 자사 광고에 산타와 통화하려면 전화하라는 광고에 번호를 잘못 표기해 게재했는데, 이를 본 한 소녀가 CONAD(Continental Air Defense Command/대륙대공방위사령부)에 전화를 했고, 당직 사령인 해리 수프 대령이 전화를 받았다.

산타클로스와 통화하고 싶다는 아이 전화를 받은 대령은 아이를 실망시키고 싶지 않아 전화를 끊는 대신, 산타는 아니지만 그가 어디에 있는지 레이더로 추적할 수 있다며 산타의 가상 위치를 알려주게 된다. 이후 어린이들의 전화에 계속 응대하며, 산타의 위치를 알려줬다. 1958년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가 창설되어서도 아이들을 위한 전통은 계속되어 오늘날 어린이들의 꿈과 희망을 지키는 중요한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매년 수많은 자원봉사자들이 전화와 이메일에 응답하고, 200개 이상의 나라에 천만 명 이상의 어린이들에게 핫라인 서비스하고 있다.

올해는 팬더믹으로 콜센터 자원봉사자 수를 줄였지만, 웹사이트(www.noradsanta.org), 트위터, 유튜브, 플리커, TroopTube.tv, 자동응답서비스, 스마트폰 앱 등으로 산타의 위치를 알려줄 예정이다.

페터슨 공군기지에는 콜로라도 스프링스 공항 북쪽에 인접하며, 미국 공군우주사령부,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 미국 북부 사령부(USNORTHCOM) 본부가 주둔하고 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월드컵] 피하지 못한 ‘경우의 수’…벤투호, 포르투갈전 승리는 ‘필수’

비기거나 지면 16강 불발…이겨도 가나가 우루과이에 승리하면 탈락 월드컵 16강의 길은 역시 멀고 험하다. 한국 축구 팬들은 이번에도 '경우의...

웰드카운티 검찰, 30세 성폭행범 100년 종신형

주택에 전기를 차단하고 침입해 여성을 강간한 남성에게 웰드 카운티 배심원단은 지난주 유죄 판결을 내렸다. 콜로라도 북부 웰드 카운티 지방...

뉴욕 거리 범죄 감소할까…뉴욕시 “정신이상 노숙자 강제 입원”

뉴욕시장 "정신 이상증상 노숙자 치료하는 게 도덕적 의무" 최근 길거리와 지하철에서 불특정 피해자에 대한 '묻지마 범죄'가 급증한 미국 뉴욕에서...

인플레 이긴 할인의 힘…美 사이버먼데이 매출 역대 최대 15조원

인플레에도 쇼핑대목 성황…'사이버5' 주간 쇼핑객 2억명 역대 최다 인플레이션에도 불구하고 미국 최대 온라인 쇼핑 행사인 '사이버먼데이'에 쇼핑객들이 역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