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3월 3, 2024
Home 뉴스 미국 뉴스 '팔로워 700만' 틱톡 스타, 그랜드캐니언에서 티샷 후 벌금

‘팔로워 700만’ 틱톡 스타, 그랜드캐니언에서 티샷 후 벌금

미국을 대표하는 국립공원인 그랜드캐니언의 절벽 위에서 협곡 밑을 향해 골프 티샷을 한 틱톡의 인플루언서가 자신을 기소한 연방 검찰에 벌금을 내기로 합의했다.

뉴욕타임스(NYT)는 5일 운동과 모델 등의 동영상으로 틱톡에서 700만 명 가까운 팔로워를 지난 케이시 시그먼드(20)가 애리조나주(州) 연방 검찰과 이같이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시그먼드는 지난 10월 하순 그랜드캐니언 절벽 위에서 티샷을 한 뒤 이 동영상을 틱톡에 게재했다.

동영상에 따르면 시그먼드가 스윙한 뒤 골프공뿐 아니라 골프채까지 협곡 밑으로 날아갔다.

시그먼드는 골프채가 손에서 빠져나간 것이 고의가 아니라는 듯 놀라는 표정을 지었고, 동영상에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라는 문구를 넣기도 했다.

그랜드캐니언에서 티샷을 한 시그먼드의 행동은 곧바로 여론의 비판을 받았다.

특히 그랜드캐니언 국립공원은 시그먼드의 티샷 장면을 공원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린 뒤 “협곡 밑으로 티샷을 하지 말라는 말까지 해야 하느냐”고 탄식하기도 했다.

결국 시그먼드는 그랜드캐니언 공원 경찰에 출두해 조사를 받았고, 이어 협곡에서 난폭한 행동으로 위험한 환경을 조성한 혐의로 기소됐다.

시그먼드는 재판을 받는 대신 벌금을 내기로 합의했지만, 액수는 공개되지 않았다.

그랜드캐니언 공원 측은 “절벽에서 물건을 떨어뜨리는 행위는 불법이고, 협곡 밑을 지날 수 있는 보행자나 야생동물을 위험에 빠뜨리는 행동”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학비면제’ 통큰 쾌척에 美의대생들 감격…”인생 바뀌었다”

재학생 1천명 혜택…"빚더미 걱정 없어" "열정 가진 일 하겠다"입학생 다양화·의술 지역환원·현지출신 의사육성 기대감 미국 뉴욕에 있는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의대에...

美 ‘냉동배아=태아’ 판결 역풍에 주의회 수습책 통과

앨라배마 상하원 '시험관 아기' 보호 법안 가결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체외 인공수정(IVF·시험관 아기)을 위해 만들어진 냉동 배아(수정란)를 '태아'로 인정한 주법원...

美 대형 약국 체인 2곳 ‘먹는 낙태약’ 이달부터 판매 개시

바이든, '낙태약 접근성 보장 이정표' 환영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양대 약국 체인 업체인 CVS와 월그린스는...

카리스 워십, 커피/찬양/나눔으로 특별 찬양 콘서트 개최

지난 24일 저녁, 코아크 콜렉티브 푸드몰 이벤트룸에서 '커피/찬양/나눔'을 주제로 한 특별 찬양 콘서트가 열렸다. 카리스 워십 팀 주최로 열린 이번 행사는 참석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