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6월 19, 2024
Home뉴스미국 뉴스파친코, 美 유력 일간지 선정 '2022 최고의 TV 드라마'

파친코, 美 유력 일간지 선정 ‘2022 최고의 TV 드라마’

spot_img

재일한국인 가족의 파란만장한 삶과 이민사를 다룬 드라마 시리즈 ‘파친코’가 미국 유력 일간지 소속 유명 영화평론가가 뽑은 ‘2022 최고의 TV 드라마’로 선정됐다.

시카고 양대 종합일간지 중 하나인 시카고 선타임스는 28일 ‘리처드 로퍼가 뽑은 2022 베스트 TV’ 톱10 목록을 소개하면서 한국계 미국인 작가 이민진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제작된 애플 TV 플러스의 파친코를 1위로 꼽았다.

선타임스는 파친코를 한국인 가족 4대의 이야기를 인상 깊게 그려낸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로퍼는 이 드라마의 도입부 영상을 “TV 역사상 가장 탁월한 ‘오프닝 크레딧 시퀀스(Opening Credit Sequences)’ 중 하나”라고 평했다.

시대상이 담긴 사진·동영상들이 교차하다 여러 세대에 걸친 등장인물이 파친코 아케이드에서 미국 록밴드 ‘그래스 루츠'(The Grass Roots)의 올드팝 ‘레츠 리브 포 투데이'(Let’s Live For Today·1967)에 맞춰 연달아 춤을 추는 영상이다.

그는 “최근 수년간 나온 TV 드라마 시리즈 중 최고의 작품이 그 뒤로 이어진다”며 “75년에 걸친 한 한국인 가족의 인생 여정을 따라 뛰어난 전개·고혹적 영상·정련된 연기를 선보이는, 기억에 깊이 남는 작품”이라고 극찬했다.

이어 “영화 ‘미나리’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대배우’ 윤여정, 이민호, 김민하, 소지 아라이(박소희), 진하 등이 빛나는 연기를 펼친다”며 “한 가족의 이야기이지만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놀랄 만큼 독창적인 명작”이라고 했다.

영화평론가 겸 칼럼니스트인 로퍼는 2000년부터 2008년까지 영화평론계의 ‘큰 별’ 로저 이버트(1942~2013)와 함께 TV 영화비평 프로그램 ‘앳 더 무비스'(At The Movies)를 진행하며 전국적인 인기를 모았다.

시카고 선타임스 기자였던 이버트는 시카고 트리뷴 기자 진 시스켈과 함께 20여 년간 ‘앳 더 무비스’를 진행하다 시스켈이 1999년 뇌종양으로 세상을 떠난 후 후배 로퍼를 자리에 앉혔다.

로퍼는 지금도 신문, 방송을 넘나들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편 ‘로퍼가 뽑은 2022 베스트 TV’ 2위는 HBO 코미디 드라마 시리즈 ‘썸바디 썸웨어'(Somebody Somewhere), 3위는 훌루의 ‘더 베어'(The Bear), 4위 파라마운트 플러스의 ‘털사 킹'(Tulsa King) 등이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