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1월 26, 2023
Home 뉴스 미국 뉴스 트위터 건물, 악취에 화장지도 없어…청소비까지 줄인 머스크

트위터 건물, 악취에 화장지도 없어…청소비까지 줄인 머스크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트위터 본사 건물에서 악취가 진동하고 화장실에는 화장지마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소셜미디어 회사가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0)의 강도 높은 비용 절감 주문에 따라 회사 건물을 청소해주는 용역업체와 계약을 중단했기 때문이다.

30일 뉴욕타임스(NYT)와 경제 매체 인사이더 등에 따르면 트위터는 최근 본사 건물 관리업체 직원들이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파업을 하자 비용 절감을 사유로 이 회사와 계약을 끊어 버렸다.

이후 청소가 거의 한 달 동안 중단되면서 본사 건물 곳곳에선 직원들이 먹다 버린 음식 쓰레기 냄새 등이 진동하고, 화장실의 화장지가 바닥나 직원들이 자신의 집에서 개인용 화장지를 가지고 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트위터는 본사 건물 임대료를 줄이기 위해 기존에 사용하던 4개 층을 폐쇄하고 직원들을 2개 층으로 재배치했다.

트위터 전·현직 직원 4명은 NYT에 더 좁아진 사무 공간에 많은 사람이 근무하다 보니 사무실에 음식 쓰레기 냄새와 사람들 체취가 가득하다고 밝혔다.

트위터는 샌프란시스코 본사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 사무실의 임대료와 관리비를 대폭 절감하는 조치도 진행 중이다.

뉴욕 사무실은 청소 서비스를 끊었고, 폐쇄 방침이 내려진 시애틀 사무실은 건물주에게 임대료 지급을 중단했다.

아울러 머스크는 비용 절감을 위해 트위터의 3대 데이터 센터 중 하나인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 시설도 폐쇄했다.

NYT는 머스크가 트위터를 인수한 뒤 직원 50%를 정리해고한 데 이어 인건비 외의 다른 지출 항목에서 약 5억 달러(6천300억 원)를 절감한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구인 제안·연봉 조정’ 이메일 주의…北 해커의 ‘피싱’일 수도

美 보안업체 보고서 "北 해커 TA444, 기존과 다른 새로운 방식 시도""지난달 美·加 금융·교육·의료분야 대규모 피싱…작년 10억불 탈취" 북한...

골드만삭스 “美 경기침체 없이 연착륙할 것…부채한도가 변수”

"경기침체 확률 35%"…월가의 대체적인 예상치 65%보다 낮아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25일 미국이 경기침체를 피할 수 있다는 견해를 유지하면서도 연방정부의...

2023년 콜로라도를 찾아오는 세계적인 팝아티스트 및 대표적인 콘서트 라인업

올해에도 어김없이 다양한 장르의 음악과 공연을 사랑하는 콜로라도 팬들을 만나기 위해 전 세계에서 수많은 아티스트들과 팝 그룹들이 콜로라도의 마일하이 시티를 찾아온다. 팝여제...

지난 해 가장 빠른 속도로 부동산 가격이 상승한 콜로라도 메트로 부동산 지역들

코로나 바이러스 판데믹이 무수한 산업 전반에 걸쳐 인플레이션과 언제 어떻게 바뀔지 모르는 일촉즉발의 환경 불확실성을 야기한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지만, 콜로라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