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4월 18, 2024
Home뉴스미국 뉴스트럼프, 통일교 행사에서 두 차례 연설하고 강연료 25억원 받아

트럼프, 통일교 행사에서 두 차례 연설하고 강연료 25억원 받아

spot_img

수입 내역 수정본 공개…9·11 20주년 기념 복싱 해설비 31억원

김경희 특파원 = 공화당의 유력 대권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퇴임 후 통일교측으로부터 200만달러(약 25억4천만원)의 강연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트럼프 전 대통령측이 공개한 세부 수입 내역에 따르면, 그는 퇴임 후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통일교)이 주최한 두 차례 행사에서 강연을 하고, 이 같은 강연 수익을 올렸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통일교 관련 단체가 주관한 ‘서밋 2022 앤드 리더십 콘퍼런스’ 사전 녹화 기조 강연에서 북한의 연쇄 미사일 도발과 관련, “실망스러운 징조”라고 비판한 바 있다.

그는 “북한은 비핵화를 빨리, 서둘러 해야 한다”며 “비핵화는 북한에 최대의 위험이 아니며 최고의 기회”라고 강조했다.

그는 2021년 통일교 행사 녹화 강연에서는 “대통령 재임 시절 나의 가장 자랑스러운 업적은 남북한의 더 밝은 미래를 위해 새로운 길을 구축할 수 있도록 기여한 일”이라고 밝혔었다.

미국은 대통령 후보 등록 이후 30일 이내, 혹은 매년 5월 25일까지 대선 후보의 수입 공개를 의무화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두 차례의 연장 후 지난 4월 14일 첫번째 수입 내역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한 수정 내역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골프장 수입을 비롯해 해외 단체 강연료 등을 포함해 12억달러 상당 수익에 대한 세부 내역을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특히 이전 신고에서는 아일랜드의 골프 리조트에서 201달러의 수익을 올렸다고 밝혔지만, 수정본에서는 620만달러(약 78억7천400만원)를 유로로 받았다고 공개했다.

또 기존에는 플로리다 도랄 리조트의 골프장에서 500만달러(약 63억5천만원)를 벌어들였다고 했지만, 수정본에서는 이를 1억5천900만달러(약2천19억3천만원)으로 고쳤다.

이밖에 자신이 설립한 소셜미디어 트루스소셜 광고료로 120만달러를 벌어들였고, 9·11 테러 20주년을 기념해 지난 2021년 열린 에반더 홀리필드와 비토 벨포트의 복싱 경기 특별 해설로 250만달러(약 31억7천만원)의 수익을 올렸다.

트럼프 전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도 강연료로 120만달러(약 15억2천만원)를 신고했다.

이번에 공개된 수정본은 상세한 것이지만, 이 같은 상세 공개의 이유는 명확하지 않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