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12월 3, 2022
Home 오피니언 김상훈 칼럼 트럼프 코로나 확진, 악재(惡材)인가, 호재(好材)인가?

트럼프 코로나 확진, 악재(惡材)인가, 호재(好材)인가?

지난 10월 2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같은 날 그가 월터 리드 군 병원에 입원하여 치료에 들어간다는 뉴스가 있었다.


때마침 일정이 바쁜 하루여서 중간에 뉴스를 들여다 볼 틈이 없었던 내게 지인이 전해준 내용은 전형적인 유튜브 가짜 뉴스쯤으로 들렸다. 얼른 전화기를 꺼내 들고 눈으로 확인하고 나서야 ‘아, 정말이구나’ 실감을 했었던 게 사실이다.


하기야 어찌 보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코로나 확진이 그리 놀라울 일은 아니다. 불특정 다수의 사람과 끊임없이 접촉을 하고, 그의 주변 인사들도 대인접촉이 극도로 많은 사람들이며, 게다가 마스크 착용을 어지간히도 싫어해 온 그인지라, ‘코로나 방역’이 아닌 ‘코로나 감염’을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고 해도 딱히 틀린 말은 아니니 말이다.


안 그래도 불확실성이 극도로 팽창해 있는 현 시국에 그의 확진 뉴스는 설상가상(雪上加霜)의 효과를 나타냈다. 우선 증시가 먼저 출렁였다. 뉴욕증시와 나스닥 뿐 아니라 거의 전세계 모든 증시가 즉각 동반하락 하며 역시 미국대통령은 그저 한 나라의 국가의 원수 이상의 존재감이 있다는 것을 새삼 확인 하는 기회였다.


문제는 여러 다른 입장을 가진 국가나 집단 혹은 개인들에게 지금의 상황이 박수 칠 일인지 한숨 쉴 일인지 판단하기가 묘하다는 것이다.


우선 대선경쟁의 상대자인 미국 민주당의 입장에서 보면 표면적으로는 호재이다. 코로나 방역에 대한 의지가 박약했던 트럼프가 확진 됨으로써 ‘그는 틀렸고 우리는 맞았다’는 논리를 펼 수 있는 입지가 확고해 졌기 때문이다. 그런데 뭔가 찜찜하다.


언제나 이기고 있는 사람은 큰 뉴스를 원하지 않는 법, 어차피 앞서가던 민주당은 이대로 그대로 큰 변수 없이 대선까지 가기를 바랬을 수도 있다. 오히려 아주 빠른 시간 내에 트럼프가 급 호전 되거나 완치가 될 경우 그의 존재감에 오히려 날개를 다는 형세가 될 수도 있다는 우려는 괜한 걱정이라고 하기엔 충분히 합리적이다.


4년전 Shy Trump (숨어있는 트럼프 지지자들)를 끌어내 막판 뒤집기를 해 본 경험이 있는 트럼프 측에서 갑자기 코로나 확진 카드를 들고 나온 것이 아닌가 하는 음모론이 고개를 드는 것도 이러한 이유에서이다.


실제로 필자가 이 글을 쓰고 있는 4일 저녁을 기준으로 이르면 입원한지 3일만인 10월 5일에 퇴원을 할 수도 있다는 것이 월터 리드 병원 측의 입장이다. 보통사람이 일반감기에 걸려도 낫는데 거의 일주일 걸리는 게 상식인데 70대 중반에 고도비만인 그의 극적으로 빠른 퇴원 소식은 음모론에 힘을 실어주고도 남는 의아한 일임은 분명해 보인다.


입장이 묘한 또 한 존재는 중국이다. ‘중국 바이러스’ 라는 말을 공식적으로 서슴지 않던 트럼프는 중국에게는 말 그대로 눈엣가시 같은 존재이다.
그의 코로나 확진 소식에 통쾌해 하며 비아냥을 쏟아내던 중국 언론들이 3일째 되는 날부터 수상하리 만치 조심스런 톤으로 몸을 낮추고 애써 객관적인 논조로 바뀌었다.
안 그래도 중국 때리기, 중국 탓하기에 열성이었던 트럼프가 실제로 코로나에 걸림으로써 그간의 기조가 더욱 강해질 것이기 때문이다.


현재의 팬데믹 상황에 대한 가장 큰 책임은 중국에게 있다고 말하던 그가 이제는 자신이 실제 그 피해자라는 논리를 펼 수도 있는 마당에 굳이 트럼프 측을 자극해봐야 얻는 것 없이 잃을 것만 많을 수 있다는 조심스러움이 엿보인다.


대선이 코 앞이지만 결과는 더욱 오리무중을 빠져들고 있다.
과연 이번 사건이 코로나를 과소평가하고 센척하던 트럼프의 발목을 잡아 끌어내리는 검은 구름이 되고 말지, 아니면 위기의식을 느낀 트럼프 지지층의 결집으로 작용하여 또 한번 막판 뒤집기를 해낼 태풍의 눈이 될지 끝까지 흥미진진하게 지켜볼 일이다.

김상훈 칼럼니스트
vkim.mb@gmailcom

김상훈 칼럼니스트
The Wine & Spirit Education Trust (WSET) Level II, 소믈리에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LA 코로나 감염 8월 이후 최고…실내 마스크 의무화 가능성

미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카운티인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서 겨울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다. ABC 방송은 2일 LA 카운티의 일평균...

[월드컵] ‘알라이얀의 기적’ 한국, 포르투갈 꺾고 12년 만의 16강

선제골 내준 뒤 김영권 동점골 이어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 결승골로 2-1 극적 역전승1승 1무 1패로 우루과이와 승점·골득실 차까지 같지만 다득점 앞서...

[월드컵] 우루과이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이런 기분 처음”

20년 만에 조별리그서 좌절…매체·팬들, 아쉬움·실망감 역력 포르투갈과 한국에 밀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문턱을 넘지 못한 우루과이는 침울한...

美 ‘동성커플 가구’ 100만 돌파…13년만에 100% 증가

美 전역 분포…워싱턴DC 동성커플 가구 비율 2.5%로 최고상원 이어 하원도 연말까지 동성결혼인정법안 가결할듯 미국에서 동성커플로 이뤄진 가구의 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