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2월 3, 2023
Home 뉴스 미국 뉴스 “트럼프 정부가 경고 무시”

“트럼프 정부가 경고 무시”

트럼프 정부 COVID-19 대응 총책임자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21일 바이러스 음성 판정이
나왔다. 펜스 부통령은 부통령실 보좌진 한 명이 확진판정을 받자 부인과 함께 검사를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열린 보수 정치단체 행사와 유대인단체 총회 등 확진자가 나온
정치행사에 잇달아 참여한 뒤 바이러스 검사를 했고 14일 음성판정을 받았다.


정보당국이 이미 1월부터 COVID-19 확산 위험성을 경고했는데 백악관이 무시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보당국 관계자는 이미 미국 내 COVID-19 대유행을 정보기관들이 여러번
경고했음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무시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1월 말부터
2월 초 사이에 국가정보국(DNI)과 중앙정보국(CIA) 백악관 일일보고를 비롯해 여러 보고서를
통해 COVID-19 팬데믹 경고를 했고, 1월 27일에는 백악관 보좌관이 믹 멀베이니 비서실장
대행에게 “트럼프 대통령 재선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얘기까지 했다는 것이다.


멀베이니 대행이 정기회의를 늘려가며 논의하려 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했다. 앨릭스 에이자 보건장관이 COVID-19 문제로 전화를 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전자담배에 대해 질문했다는 얘기도 나왔다. 2월이 되어 백악관
참모들에게서 ‘바이러스 검사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는다’는 우려가 나왔고 매슈 포틴저
국가안보 부보좌관이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미국에서 대규모
확산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고집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일자리 52만개 늘고 54년만에 최저 실업률…뜨거운 美 노동시장

고용지표, 시장전망 훨씬 초과…'연준이 금리 더 올릴라' 뉴욕증시 후퇴 미국의 노동시장이 새해 들어 더욱 뜨거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美, 이번엔 신용카드 연체료 인하 압박…高물가 고통 완화

TV·인터넷 조기 해지 수수료도 대상…출마선언 앞둔 바이든 직접 언급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신용카드 연체 수수료 등 과도한 소비자...

美연준, 기준금리 0.25%p 인상…속도 조절에도 당분간 긴축 유지

금리 4.50~4.75%로 상향, 2007년 이후 최고…한미 금리역전 1.25%p파월 "인플레 하향 확신에 증거 더 필요"…작년 전망 넘는 금리인상 가능성

아트 아세비도 오로라 경찰서장 취임, 다민족 언론사 간담회 통해 취임 소감과 포부 전해

지난 27일 금요일 정오, 오로라 시 국제이민사업부와 오로라 경찰국 주최로 지역 언론들과의 간담회가 진행되었다. 새로 취임한 아트 아세비도(Art Acevedo) 경찰국장과의 만남을 통해...
COLORADO-이승우-회계사-LEE-ACCOU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