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3월 3, 2024
Home 뉴스 미국 뉴스 “트럼프 정부가 경고 무시”

“트럼프 정부가 경고 무시”

트럼프 정부 COVID-19 대응 총책임자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21일 바이러스 음성 판정이
나왔다. 펜스 부통령은 부통령실 보좌진 한 명이 확진판정을 받자 부인과 함께 검사를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열린 보수 정치단체 행사와 유대인단체 총회 등 확진자가 나온
정치행사에 잇달아 참여한 뒤 바이러스 검사를 했고 14일 음성판정을 받았다.


정보당국이 이미 1월부터 COVID-19 확산 위험성을 경고했는데 백악관이 무시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보당국 관계자는 이미 미국 내 COVID-19 대유행을 정보기관들이 여러번
경고했음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무시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1월 말부터
2월 초 사이에 국가정보국(DNI)과 중앙정보국(CIA) 백악관 일일보고를 비롯해 여러 보고서를
통해 COVID-19 팬데믹 경고를 했고, 1월 27일에는 백악관 보좌관이 믹 멀베이니 비서실장
대행에게 “트럼프 대통령 재선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얘기까지 했다는 것이다.


멀베이니 대행이 정기회의를 늘려가며 논의하려 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했다. 앨릭스 에이자 보건장관이 COVID-19 문제로 전화를 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전자담배에 대해 질문했다는 얘기도 나왔다. 2월이 되어 백악관
참모들에게서 ‘바이러스 검사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는다’는 우려가 나왔고 매슈 포틴저
국가안보 부보좌관이 강력한 대응을 촉구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미국에서 대규모
확산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고집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학비면제’ 통큰 쾌척에 美의대생들 감격…”인생 바뀌었다”

재학생 1천명 혜택…"빚더미 걱정 없어" "열정 가진 일 하겠다"입학생 다양화·의술 지역환원·현지출신 의사육성 기대감 미국 뉴욕에 있는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의대에...

美 ‘냉동배아=태아’ 판결 역풍에 주의회 수습책 통과

앨라배마 상하원 '시험관 아기' 보호 법안 가결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체외 인공수정(IVF·시험관 아기)을 위해 만들어진 냉동 배아(수정란)를 '태아'로 인정한 주법원...

美 대형 약국 체인 2곳 ‘먹는 낙태약’ 이달부터 판매 개시

바이든, '낙태약 접근성 보장 이정표' 환영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양대 약국 체인 업체인 CVS와 월그린스는...

[포토타운] 그랜비 호수(Lake Granby)… 얼음 낚시 즐기기

그랜비 호수는 그랜비 타운에서 5마일 떨어진 곳에 위치한 콜로라도 강에 위치해 있다. 이 호수는 최대 깊이 221피트에 이르는 면적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