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3월 1, 2024
Home 뉴스 미국 뉴스 트럼프, 美공화 첫 경선 아이오와 과반 득표 압승…대세론 입증

트럼프, 美공화 첫 경선 아이오와 과반 득표 압승…대세론 입증

디샌티스, 헤일리 제치고 가까스로 2위…중도층 두터운 뉴햄프셔 승부 주목
NYT “재선 도전 중요한 첫걸음”…WSJ “뉴햄프셔서 도전적 상황 직면 가능성”

“이변은 없었다.”

15일 실시된 미국 공화당의 첫 번째 대선 후보 경선인 아이오와주 코커스(당원대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압도적 승리를 거두며 ‘독주 구도’를 입증했다.

CNN 방송에 따르면 오후 10시 49분 기준 94% 개표 결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아이오와주 코커스에서 51.1%의 득표율로 압도적 1위를 기록하며 승리를 확정했다.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는 21.2%의 지지율로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19.0%)를 가까스로 따돌리고 2위를 차지했다.

다만 디샌티스 주지사가 그간 아이오와에 각별히 들인 공을 감안하면 이 같은 근소한 표차는 그에게 유리한 징후는 아니라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나온다.

사업가 비벡 라마스와미는 7.7%, 애사 허친슨 전 아칸소 주지사는 0.2%의 득표에 그쳤다.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승리를 거두며, 재선 도전을 위해 중요한 첫걸음을 내딛었다”면서 “이번 승리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조 바이든 대통령과 역사적 재대결로 한 발 더 다가섰다”고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결정적인 승리를 지켜냈다”면서 “이로써 공화당 경선에서 그의 어마어마한 영향력이 한층 굳어지게 됐다”고 평가했다.

의미 있는 첫 승리를 거머쥔 트럼프 전 대통령은 승리를 확정한 뒤 “지금은 이 나라의 모두가 단결할 때”라며 “우리는 단결하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공화당이든 민주당이든, 진보든 보수든 우리가 단결해서 세상을 바로잡고, 문제를 바로잡고, 우리가 목격하고 있는 모든 죽음과 파괴를 바로잡을 수 있다면 정말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미국을 최우선(America first)에 두고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개표 초반 주요 언론의 승리 예측 이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선 “매우 기분 좋다”며 “이 같은 결과는 매우 큰 영광”이라고 말했다.

공화당 경선 시작 이후 압도적인 독주 체제를 굳힌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번 경선 승리는 코커스 시작 이전부터 기정 사실로 여겨져 왔다.

그럼에도 공식적인 경선전의 첫 문을 연 상징적인 선거에서 절반을 넘기는 득표로 경쟁자들을 따돌린 만큼 그 의미는 작지 않은 게 사실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022년 11월 중간 선거 직후 발 빠르게 대선 도전을 선언한 뒤 공화당내 강력한 팬덤을 바탕으로 각종 여론조사에서 경쟁자들을 제치며 압도적 선두를 달려왔다.

그는 특히 1·6 의회난입 사태 배후로 지목된 것을 비롯해 대선 결과 뒤집기 시도 등으로 4차례에 걸쳐 91개의 혐의로 형사기소돼 재판을 앞두고 있는 등 다수의 사법 리스크에 직면한 상황에도 오히려 강경 보수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구심력은 한층 강화하는 모습을 보여 왔다.

이날 경선에서 AP 통신을 비롯한 미국의 주요 언론들은 투표 시작 직후부터 자체 조사 등을 토대로 일찌감치 트럼프 전 대통령의 승리를 확정 보도했다.

AP 통신은 투표가 시작된 지 불과 31분만에 트럼프 전 대통령이 승리했다고 전했고, CNN 역시 자체 분석 등을 토대로 개표 초반부터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겼다고 예측했다.

이번 압승에도 트럼프 전 대통령이 마냥 마음을 놓을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보수층이 두터운 아이오와와 달리 상대적으로 중도층 비중이 높은, 오는 23일 뉴햄프셔주의 첫 프라이머리(예비선거) 표심의 향배에 오히려 촉각을 곤두세워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뉴햄프셔에서는 공화당 내 반(反) 트럼프 지지층을 중심으로 헤일리 전 대사에대한 지지세가 높아 트럼프 전 대통령에겐 이 곳에서의 승부가 오히려 초반 확실한 대세를 구축할지 여부를 판가름할 가늠자가 될 것으로 보인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번 우세로 오히려 뉴햄프셔에서는 도전적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며 중도층 표심의 움직임에 주목했다.

한편 인도계 사업가 출신으로 한때 ‘젊은 보수’ 돌풍을 불러왔던 라마스와미는 부진한 성적 끝에 중도 사퇴를 선언,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를 선언했다.

AP통신은 “라마스와미의 중도 사퇴는 결국 트럼프 전 대통령이 압도적 후보라는 점을 확인시켜 준 셈”이라며 “그의 사퇴는 트럼프 이외 후보들이 당의 정통성의 한계를 넘어서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증명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美 ‘냉동배아=태아’ 판결 역풍에 주의회 수습책 통과

앨라배마 상하원 '시험관 아기' 보호 법안 가결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체외 인공수정(IVF·시험관 아기)을 위해 만들어진 냉동 배아(수정란)를 '태아'로 인정한 주법원...

美 대형 약국 체인 2곳 ‘먹는 낙태약’ 이달부터 판매 개시

바이든, '낙태약 접근성 보장 이정표' 환영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양대 약국 체인 업체인 CVS와 월그린스는...

[포토타운] 그랜비 호수(Lake Granby)… 얼음 낚시 즐기기

그랜비 호수는 그랜비 타운에서 5마일 떨어진 곳에 위치한 콜로라도 강에 위치해 있다. 이 호수는 최대 깊이 221피트에 이르는 면적이...

노인성 청력 상실에 대한 바른 이해와 대처 지침

매년 3월 3일은 세게 보건기구가 정한 "세계 청력의 날" 이다.청력 상실은 큰 소음, 노화, 질병 및 유전적 변이로 인해 발생하는 일반적인 문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