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4월 23, 2024
Home뉴스국제 뉴스 탯줄 단채 발견된 ‘기적의 아기’, 고모집으로 입양

[튀르키예 강진] 탯줄 단채 발견된 ‘기적의 아기’, 고모집으로 입양

spot_img

시리아 북부 잔해더미서 숨진 엄마와
탯줄로 이어진 채 발견 병원서 18일 건강하게 퇴원…
이름은 엄마에게 물려받아 ‘아프라’

튀르키예와 시리아를 덮친 강진으로 잔해 속에서 태어난 아기가 고모에게 입양됐다고 AP, 로이터 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6일 발생한 지진으로 시리아 북부 진데리스의 5층짜리 주택 잔해더미에서 숨진 엄마와 탯줄로 이어진 채 구조돼 ‘기적의 아기’로 불렸던 이 신생아가 지난 18일 병원에서 퇴원해 고모집으로 입양됐다.


여아인 이 신생아는 그간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면서 신의 계시를 뜻하는 ‘아야'(Aya)라고 불리다가 새 보금자리로 옮겨가면서 숨진 엄마의 이름 ‘아프라’를 물려받게 됐다. 아기의 아빠와 형제자매 4명도 지진에서 살아남지 못했다.


아기가 직계 가족이 없이 홀로 남게 되면서 각지에서 입양 문의가 쇄도했으나 아기의 고모와 고모부는 직접 아기를 데려가겠다는 의사를 고수했다. 병원 의료진 또한 성급한 입양을 반대하며 퇴원할 때까지 아기를 돌봐왔다.

아기를 입양한 고모부 칼릴 알사와디가 아프라를 안고 있다.(사진 연합뉴스)

고모부인 칼릴 알사와디는 “아기는 이제 내 자식 중 하나”라면서 “내 아이들과 이 아기가 다를 게 없다”고 말했다. 그는 “오히려 더 애틋하다”면서 “아기의 숨진 아빠와 엄마, 형제자매를 떠올리게 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고모네 또한 지진으로 집이 무너져 막막한 상황이지만 고모부는 아기가 행여나 납치될까봐 걱정하면서 매일같이 병원에 찾아왔다고 AP 통신은 덧붙였다. 병원 측은 유전자 검사를 거쳐 아기와 고모가 친척 관계임을 확인했다. 그간 아기를 돌본 의료진은 아기가 퇴원하는 날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한 의료진은 아기는 건강한 상태로 퇴원했으며, “간호사들이 눈시울을 적셨다”고 전했다.


지금까지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는 시리아에서 5천800명, 터키에서 3만9천명을 각각 넘어섰다.
<연합뉴스>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