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2월 29, 2024
Home 뉴스 연예 뉴스 테일러 스위프트 '에라스 투어', 사상 최초 10억 달러 매출 돌파

테일러 스위프트 ‘에라스 투어’, 사상 최초 10억 달러 매출 돌파

엘튼 존 고별공연 제치고 최고 매출 기록…내년 아시아·유럽 순회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의 순회공연인 ‘에라스 투어’가 사상 최초로 매출 10억 달러 고지에 올라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8일 공연 전문지 폴스타를 인용해 스위프트의 에라스 투어 매출이 10억4천만 달러(약 1조3천700억 원)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지금까지 팝스타의 공연 중에서 최다 매출을 기록한 것은 엘튼 존의 고별 공연인 ‘페어웰 옐로 브릭 로드 투어’였다.

다만 9억3천900만 달러(약 1조2천300억 원)의 매출을 올린 엘튼 존의 공연은 지난 2018년부터 시작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간을 제외하고 올해까지 장기간 이어졌다.

이에 비해 올해 시작한 스위프트의 투어는 8개월간 60회의 공연 만에 역대 최고 매출 기록을 경신했다.

스위프트의 공연은 평균 관객 7만 명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 대형 경기장에서 열리고 있다.

에라스 투어의 입장권 평균 가격은 238.95달러(약 31만4천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최근 남미에서 공연 일정을 소화한 스위프트는 내년부터 아시아와 유럽에서 에라스 투어를 이어 나갈 예정이다.

이 때문에 에라스 투어의 매출액은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올해 북미에서 시작된 에라스 투어는 스위프트를 보기 위해 몰려든 팬들 때문에 공연이 열리는 도시의 식당, 호텔 등의 매출까지 함께 늘면서 ‘스위프트노믹스’라는 신조어를 탄생시킬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최근 스위프트는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의 2023년 ‘올해의 인물’에 선정되기도 했다.

타임은 “스위프트의 인기는 10년 이상 상승해왔지만, 올해의 경우 예술과 상업적 측면에서 핵융합과 같은 에너지를 분출했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카리스 워십, 커피/찬양/나눔으로 특별 찬양 콘서트 개최

지난 24일 저녁, 코아크 콜렉티브 푸드몰 이벤트룸에서 '커피/찬양/나눔'을 주제로 한 특별 찬양 콘서트가 열렸다. 카리스 워십 팀 주최로 열린 이번 행사는 참석자...

[포토타운] 그랜비 호수(Lake Granby)… 얼음 낚시 즐기기

그랜비 호수는 그랜비 타운에서 5마일 떨어진 곳에 위치한 콜로라도 강에 위치해 있다. 이 호수는 최대 깊이 221피트에 이르는 면적이...

노인성 청력 상실에 대한 바른 이해와 대처 지침

매년 3월 3일은 세게 보건기구가 정한 "세계 청력의 날" 이다.청력 상실은 큰 소음, 노화, 질병 및 유전적 변이로 인해 발생하는 일반적인 문제이다....

덴버 아트 뮤지엄의 한국분청사기 특별전 안내

이애령 관장 초청…분청사기에 대한 강연과 전시 투어… 이틀에 걸쳐 무료로 개최 덴버미술관이 국립광주박물관의 이애령 관장을 초청해 한국의 독특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