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4월 17, 2024
Home뉴스미국 뉴스테슬라 첫 전기 트럭 '세미' 12월 출시…"IRA 보조금 효과"

테슬라 첫 전기 트럭 ‘세미’ 12월 출시…”IRA 보조금 효과”

spot_img

‘신차 없다’던 머스크, IRA에 연내 출시로 선회…펩시코에 납품

예상가격 2억5천여만원…보조금 혜택 받으면 2억원 밑돌 수도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오는 12월 첫 대형 전기 트럭 ‘세미’를 출시하고 식음료 업체 펩시코에 이 트럭을 납품한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와 펩시코는 7일 트위터를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머스크는 12월 1일 펩시코에 세미를 인도한다고 밝혔고, 펩시코는 이 트럭을 캘리포니아주 스낵·음료 공장에 배치할 계획이라고 확인했다.

앞서 테슬라는 2017년 세미 시제품을 공개했고, 같은 해 펩시코는 연료비 절감과 탄소 배출 감축을 위해 세미 100대를 선주문했다고 발표했다.

블룸버그 통신 등 외신은 미국산 전기차에만 보조금을 주는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이 테슬라의 세미 출시 일정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테슬라는 2019년부터 세미 양산에 들어간다고 했으나 출시 일정이 계속 미뤄졌다. 올해 초 머스크는 글로벌 부품 공급난 때문에 세미 등 신차를 내놓을 계획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지난 8월 IRA가 발효되자 머스크는 연내 세미 출시로 입장을 바꿨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세미의 예상 판매 가격은 18만 달러(2억5천여만 원)이지만, 이 트럭 구매자는 IRA에 따라 최대 4만 달러(약 5천700만 원) 보조금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