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8월 7, 2022
Home 한국음식점 덴버지역 한국음식점 터줏대감 퍼니플러스(FUNNYPLUS)도 배달 시작

터줏대감 퍼니플러스(FUNNYPLUS)도 배달 시작

신메뉴 <간장치킨>과 <간장떡볶이> 출시… 런치, 디너, 야식 모두 책임져

오로라시의 에이치마트(HMART) 같은 몰에 위치한 ‘퍼니플러스(FUNNYPLUS)’가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요식업계가 크게 흔들림에도 불구하고, 문을 닫지않고 계속 손님들에게 투고 및 딜리버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오랜 시간동안 같은 자리를 지켜온 퍼니플러스는 꾸준한 맛과 다양한 메뉴로 많은 손님들에게 사랑받아온 한식의 강자로 최근에는 아시안계 손님들뿐만 아니라 미국 손님들의 입맛도 사로잡고 있다. 

퍼니플러스의 인기메뉴인 양념치킨과 철판떡볶이

사회적 불안감과 공포로 인해 정부가 방책을 발표하면서 많은 식당들이 문을 닫거나 영업시간을 축소하는 등 이제 배가고플 땐 어디서 주문을 해서 먹어야하나 소비자들도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이에 퍼니플러스는 영업시간을 확대하여 점심시간에도 손님들이 투고음식을 주문할 수 있도록 오전 11시 30분부터 자정까지 운영한다. 배달도 가능해졌다. 오후 4시부터 15마일 내에서는 주문한 음식을 손님들이 배달로 받아볼 수 있고 1 마일내는 배달이 무료로 제공된다. 배달은 마감시간 한 시간 전까지만 가능하다고 하니 참고하면 좋다.   

퍼니플러스의 신메뉴인 순살간장치킨

4월 초에 선보일 예정인 퍼니플러스의 신메뉴 <간장떡볶이>와 <간장치킨>도 매우 기대가 될 수밖에 없다. 퍼니플러스는 한식당으로 유명한데, 이 식당의 대표메뉴 중 하나가 치킨일 정도로 많은 손님들이 그 맛을 기억하고 다시 찾기 때문이다. 닭다리살의 순살만 사용해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해 어린 아이들에게도 인기를 끌 전망인 <간장치킨>은 오랜 요식업계 경력의 오너셰프가 직접 개발한 소스로 깐풍기와 비슷한 맛을 선사한다. 가격은 파닭과 같은 $22.99이다. 또한 퍼니플러스에서 꾸준히 사랑받는 떡볶이에 매운 맛을 빼고 짭쪼름한 간장맛을 가미한 <간장떡볶이>도 $16.99에 판매될 예정이다. 

퍼니플러스의 테이크아웃(TAKE OUT) 메뉴 중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아온 메뉴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매콤하고 얼큰한 맛을 사랑하는 한국 손님들에게 꾸준히 사랑받는 퍼니플러스의 <불닭발>과 <부대찌개>, <곱창전골>, 두툼하고 바삭한 <김치전>, <두부삼합> 등… 한끼 식사로도 거뜬하지만 야식으로도 사랑받는 메뉴들이 즐비하다. 가족식사로 투고를 계획한다면 아이들에게 인기가 많은 메뉴로는 소불고기와 돈가스, 생선가스가 콤보로 나오는 <Funny 정식>, <치즈불닭>, <불고기전골>, <콘치즈>, <닭날개 튀김> 등이 있다. 어른들이 자주찾는 바비큐 투고 인기메뉴로는 <LA 갈비>, <모듬구이>, <불막창> 등이 있다. 또한 퍼니플러스의 모든 메뉴들은 맵기 조절이 가능하니 주문을 할 때 세부사항을 간단하게 언급하면 된다.

매장 주소는 2779 S Parker Rd, Aurora, CO 80014이며 주문 전화는 303 745 3477 로 하면 된다. 

조예원 기자
고려대학교 국제학 BA · 고려대학교 언론학 BA · 덴버대학교 국제안보학 MA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한국]코로나에 내몰린 중장년…40·50대 8명중 1명 “돈 빌린적 있다”

보건사회연구원, '사회경제적 위기와 사회통합' 실태조사자영업자 77%·임시일용직 49% "근로소득 감소"임시일용직 12% "카드 대금·이자 연체 경험" 40대와 50대 중장년층 8명 중...

에너지·기후변화에 479조원 투자…美 ‘인플레감축법’ 처리 임박

에너지 안보와 기후 변화 대응에 3천690억달러(약 479조원)를 투자하고 대기업이 최소 15%의 법인세를 내도록 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인플레이션 감축 법안'이 미국 상원에서...

‘가장 메마른 땅’ 美 데스밸리에 돌발홍수…1천명 고립

371㎜ 물 폭탄…1년 치 강수량의 75%, 하루 만에 쏟아져 지구상 가장 덥고 메마른 지역 가운데 하나인 미국 데스밸리 국립공원에서...

방역완화 속 스위스 호텔업 되살아나…작년보다 투숙 47% 증가

스위스가 올해 들어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입국 제한 등 각종 규제를 푼 이후로 호텔업이 다시 성황을 이루고 있다.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