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11월 30, 2022
Home 뉴스 한인 뉴스 콜로라도 해병대 전우회, 교민 낚시대회 성료

콜로라도 해병대 전우회, 교민 낚시대회 성료

지난 15일 토요일 콜로라도 해병대 전우회(회장 정용수)가 주최한 ‘교민 낚시대회’가 오전 8시부터 그린리 호수에서 열렸다.


이날 대회에는 24명의 참가자들이 모여 콜로라도 록키마운틴의 대자연속에 위치한 얼음을 지치고 낚시대회를 즐기며 선의의 경쟁을 했다.


참가자들은 너 나 할 것 없이 낚시실력을 뽐냈으며, 영광의 대어상은 김용식씨에게, 다어상은 김희석씨에게 상금 200불과 함께 각각 돌아갔다. 이들은 다른 참가자들과 함께 추최측에서 준비한 따뜻한 오뎅국으로 몸을 녹이고, 갓 잡은 회로 얼음위에서 파티를 열며 즐거운 주말을 보냈다.
이번 교민 낚시대회는 작년 여름에 이어 처음으로 열린 겨울 낚시대회이며, 앞으로도 콜로라도 해병대 전우회는 교민들의 건전한 레져생활을 돕고자 매년 여름과 겨울에 낚시대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관계자는 전했다.

가장 큰 21인치 물고리를 잡아 대어상을 수상한 김용식씨와 6마리를 잡아 다어상을 수상한 김희석씨가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또 정용수 회장은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참석하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 몇해 전까지만 해도 고령화와 신입회원 입회의 부진으로 활동이 저조했지만, 최근 젊은 회원들이 영입되고 여러 봉사활동과 다양한 경험들을 통해 전우애들 다지는 등 모임전체가 활기를 띄고 있다. 앞으로도 지역 교민들을 위한 활동들을 진행할 예정이니 기대하셔도 좋다” 라고 전했다.


윤성희 기자 yeoun31c@gmail.com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월드컵] 피하지 못한 ‘경우의 수’…벤투호, 포르투갈전 승리는 ‘필수’

비기거나 지면 16강 불발…이겨도 가나가 우루과이에 승리하면 탈락 월드컵 16강의 길은 역시 멀고 험하다. 한국 축구 팬들은 이번에도 '경우의...

웰드카운티 검찰, 30세 성폭행범 100년 종신형

주택에 전기를 차단하고 침입해 여성을 강간한 남성에게 웰드 카운티 배심원단은 지난주 유죄 판결을 내렸다. 콜로라도 북부 웰드 카운티 지방...

뉴욕 거리 범죄 감소할까…뉴욕시 “정신이상 노숙자 강제 입원”

뉴욕시장 "정신 이상증상 노숙자 치료하는 게 도덕적 의무" 최근 길거리와 지하철에서 불특정 피해자에 대한 '묻지마 범죄'가 급증한 미국 뉴욕에서...

인플레 이긴 할인의 힘…美 사이버먼데이 매출 역대 최대 15조원

인플레에도 쇼핑대목 성황…'사이버5' 주간 쇼핑객 2억명 역대 최다 인플레이션에도 불구하고 미국 최대 온라인 쇼핑 행사인 '사이버먼데이'에 쇼핑객들이 역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