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12월 3, 2022
Home 뉴스 콜로라도 한인마트, 사재기 한풀 꺾여

콜로라도 한인마트, 사재기 한풀 꺾여

코로나 바이러스가 더욱 확산되며 확진자가 계속 늘어나는 가운데 콜로라도 내 한인마트는 3월 마지막주를 지나면서 사재기가 한풀 꺾인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 19확산을 막기위해 외출 금지 명령이 떨어지면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자택에 머물며 외출을 삼가고 이미 사재기 할 물건들은 대부분 장만하여 굳이 더이상 생필품을 장만할 필요가 없어진 이유인듯 하다.

새로 들어온 쌀이 쌓여져 있는 M마트. 창고에도 물량이 충분히 있다고 한다.


M마트 이재용 담당자는 “이미 살만한 분들은 다 구매한 상황”이라며 특히 연세가 많으신 어르신들은 더욱 조심하여 웬만해선 나오지 않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어쩌다가 식료품을 사러나온 고객도 아예 한꺼번에 많이사서 여러집이 나누거나 정말 필요한 물품 몇가지만 간단히 사러오시는 분이 대부분이라고 말하며 문제는 앞으로도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이 계속되는한 어려운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 예상된다고 했다. 또한 고객의 안전을 위해 방역작업을 철저히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한인보다 다른 인종 고객들이 훨씬 많은 H마트도 상황은 비슷했다.
식료품등 생필품이 들어와 모든 품목이 넉넉한 상태인 H마트도 지난주에 비해 확연히 고객이 줄어든 상황이다.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고려하여 방역을 위해 오전 9시부터 저녁 8시로 영업시간을 단축한 H마트도 한산한 분위기로 대부분의 고객들이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한채 쇼핑을 하는 모습이다.

아시안의 80프로 이상이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이며 미국인들의 마스크 착용도 드물지 않아 마스크의 필요성을 느끼는 사람이 많아진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H마트 내 진열된 휴지와 페이퍼타올.

한편 각 마트들은 최근 여러 유언비어로 인해 한인사회는 물론 지역사회에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다. 근거없는 무책임한 루머는 근절되어야 할 것이며 고의적인 악성 허위정보 유포를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각 마트들은 본사 지침 혹은 자체 규정에 따라 구내를 비롯해 고객 및 직원 위생 안전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물품 품귀현상을 막기 위한 노력도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LA 코로나 감염 8월 이후 최고…실내 마스크 의무화 가능성

미국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카운티인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에서 겨울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고 있다. ABC 방송은 2일 LA 카운티의 일평균...

[월드컵] ‘알라이얀의 기적’ 한국, 포르투갈 꺾고 12년 만의 16강

선제골 내준 뒤 김영권 동점골 이어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 결승골로 2-1 극적 역전승1승 1무 1패로 우루과이와 승점·골득실 차까지 같지만 다득점 앞서...

[월드컵] 우루과이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이런 기분 처음”

20년 만에 조별리그서 좌절…매체·팬들, 아쉬움·실망감 역력 포르투갈과 한국에 밀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문턱을 넘지 못한 우루과이는 침울한...

美 ‘동성커플 가구’ 100만 돌파…13년만에 100% 증가

美 전역 분포…워싱턴DC 동성커플 가구 비율 2.5%로 최고상원 이어 하원도 연말까지 동성결혼인정법안 가결할듯 미국에서 동성커플로 이뤄진 가구의 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