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10월 2, 2022
Home 뉴스 콜로라도 뉴스 콜로라도 예비선거 기록적인 투표율...히켄루퍼 본선 진출

콜로라도 예비선거 기록적인 투표율…히켄루퍼 본선 진출

지난 30일 치러진 콜로라도 예비선거에서 약 160만 명이 투표에 참여해 최근 선거 중 가장 많은 인원을 기록했다. 2018년 120만 명 참여에 비해 많이 늘어난 수치이다. 

민주당은 91만 8천 명이 응했으며, 공화당은 56만 5천 명이 경선 투표에 참여했다. 2018년보다 청장년층인 18세~44세 사이 연령층이 경선에 대거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예비선거에서 이목이 집중된 민주당 존 히켄루퍼와 엔드루 루마노프의 상원의원 경선에서 인구수가 적은 사구아체 카운티를 제외하고 모든 카운티에서 히켄루퍼가 승리했으며, 득표율은 히켄루퍼 58.81%(576,757표), 로마네프 41.0%(403,944표)로 약 18% 차이를 보였다.

이로써 히켄루퍼는 11월 본선거에서 현직 상원의원인 공화당 코리 가드너와 맞붙게 된다.

최근 콜로라도에서 공화당 지지도가 약해지고 있으며, 민주당 히켄루퍼의 높은 인지도와 약값 인상안은 가드너의 입지를 더 약화시킬 전망이다. 가드너는 공화당 현직 의원 중 본선에서 낙마할 가능성이 높은 인물로 점쳐지고 있다. 

이번 예비선거에서 가장 큰 이변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지한 5선 의원 스캇 팁톤(45.42%)을 꺾고 공화당 연방 하원의원 3구역 후보가 된 로렌 보버트(54.58%) 여성 후보다.

연방 하원의원 3구역 후보 로렌 보버트 (Lauren Boebert)-페이스북 캡쳐

그녀는 총을 주제로 한 음식점을 운영하고 있으며, 극우 성향으로 예비선거 동안 가장 주목을 받았으며, 경선 승리 후 트럼프로부터 지지를 받고 있다.

이밖에 6구역 콜로라도 대학 이사직(REGENT OF THE UNIVERSITY OF COLORADO) 공화당 경선에는 한인들과 친숙한 프리실라 란(35.18%)이 리차드 머레이(64.82%)에 밀려 낙선했다. 또한 18구역 지방 검사직에 도전한 민주당 맷 말라로도 에이미 패든에 밀려 당 후보 선출에 실패했다.

콜로라도 예비선거 결과 바로가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콜로라도 스프링스 공항 이용객 증가

콜로라도 스프링스 공항(COS)은 지난 8월 한 달 동안 19만 5천364명의 승객이 공항을 이용해 작년에 비해 이용객이 1.7% 증가했으며, 코로나 사태 이전인 2019년...

[한국]웹툰 ‘여신강림’ 완결한 작가 야옹이 “마지막화 떨면서 그려”

부천국제만화축제서 팬들과 만나…"작가주의 작품 아냐, 피드백서 배워가며 연재" 최근 유명 웹툰 '여신강림'을 마무리 지은 야옹이 작가가 1일 팬들과...

[한국]”부끄럽고 귀찮아” 백원짜리 잔돈 외면하는 청소년들

"버스요금 1천원 내고 거스름돈 안 가져가는 학생 태반" 화폐가치 하락에 편리함 우선…"잔돈 모아 태산" 지적도

美 CDC “원숭이두창 미국에서 사라질 것 같지 않아”

"성접촉 남성들간 낮은 수준에서 무한히 퍼질 수 있어" 원숭이두창이 미국에서 완전히 없어지지는 않을 것 같다고 미 보건당국이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