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3월 1, 2024
Home 뉴스 콜로라도 뉴스 콜로라도, 연말연시 음주운전 단속 강화…DUI 초범 평균 소요 비용 13,530달러

콜로라도, 연말연시 음주운전 단속 강화…DUI 초범 평균 소요 비용 13,530달러

콜로라도 주는 연말연시를 맞아 음주 운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교통부의 보고에 따르면, 지난해 연말 콜로라도에서 발생한 48명의 교통사고 사망자 중 절반이 음주 운전으로 인한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ational Highway Traffic Safety Administration)은 이 시기가 음주 운전으로 인한 사망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다고 전했다.

올해 11월까지 콜로라도에서 음주 운전으로 인해 208명이 사망했으며, 이는 콜로라도 주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의 약 3분의 1에 해당한다. 지난해 연말연시 단속 기간 동안 음주 운전 혐의로 470명이 체포됐고, 최근 추수감사절 단속 기간에는 242명이 체포되었다.

음주 운전은 도로 위의 모든 이용자를 위험에 빠뜨리며, 위반자에게는 막대한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교통부에 따르면, DUI 초범의 평균 소요 비용은 13,530달러이며, 최소 170시간의 사회봉사 명령이 추가될 수 있다. 세부 비용에는 자동차 보험료 상승($3,600), 인터락 서비스($2,172), 알코올/마약 치료 및 교육($1,000), 변호사 비용($3,650), 체포 및 법정 비용($2,300), 그리고 DMV 비용($773) 등이 포함된다.

경찰 당국은 연말 연시 술을 마실 경우 안전한 귀가 계획을 세울 것을 강조하며, 도로에서 음주 운전이 의심되는 경우 즉시 911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美 ‘냉동배아=태아’ 판결 역풍에 주의회 수습책 통과

앨라배마 상하원 '시험관 아기' 보호 법안 가결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체외 인공수정(IVF·시험관 아기)을 위해 만들어진 냉동 배아(수정란)를 '태아'로 인정한 주법원...

美 대형 약국 체인 2곳 ‘먹는 낙태약’ 이달부터 판매 개시

바이든, '낙태약 접근성 보장 이정표' 환영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양대 약국 체인 업체인 CVS와 월그린스는...

[포토타운] 그랜비 호수(Lake Granby)… 얼음 낚시 즐기기

그랜비 호수는 그랜비 타운에서 5마일 떨어진 곳에 위치한 콜로라도 강에 위치해 있다. 이 호수는 최대 깊이 221피트에 이르는 면적이...

노인성 청력 상실에 대한 바른 이해와 대처 지침

매년 3월 3일은 세게 보건기구가 정한 "세계 청력의 날" 이다.청력 상실은 큰 소음, 노화, 질병 및 유전적 변이로 인해 발생하는 일반적인 문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