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2월 4, 2023
Home 뉴스 콜로라도 뉴스 콜로라도, 수요일 밤부터 금요일 아침까지 한파주의보 발령

콜로라도, 수요일 밤부터 금요일 아침까지 한파주의보 발령

수요일 밤 덴버 섭씨 -24도까지 떨어져

국립기상청 (National Weather Service)은 수요일(21일) 오후 8시부터 금요일(23일) 오전 11시(MST)까지 한파 주의보를 발효했다.

기상청은 수요일 최고기온은 화씨 40도대에 이르지만 오후부터 기온이 갑자기 떨어져 최저 화씨 -12도(섭씨 -24도)를 예상해 기온 차가 무려 50도에 이를 것으로 발표했다.

덴버와 중부, 동부 중앙, 북부 중앙의 넓은 지역에 걸쳐 영향을 주는 이번 한파는 차가운 바람과 낮은 온도로 체감온도를 더 떨어지게 해 매우 위험하다. 만약 보호장비 없이 낮은 온도에 피부가 5분 이상 노출되면 동상을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파주의보가 발령된 목요일은 부분적으로 맑은 날씨를 보이겠지만 최고기온은 화씨 -1(섭씨 -18)에 그칠 것으로 예상하며, 목요일 밤에는 기온이 약 -10(섭씨 -22)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한파주의보가 끝나는 금요일부터 기온이 조금씩 올라 주말인 크리스마스 연휴에는 40-50도대를 형성할것으로 전망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美잡지 맨스저널 ‘중년 근육 유지법’ 쓴 기자의 정체는 AI

AI 스타트업과 챗GPT 기술로 과거 기사 활용해 새 콘텐츠 생산 미국의 유명 출판사가 인공지능(AI)으로 작성한 기사를 잡지에 활용했다고 공개했다.

일자리 52만개 늘고 54년만에 최저 실업률…뜨거운 美 노동시장

고용지표, 시장전망 훨씬 초과…'연준이 금리 더 올릴라' 뉴욕증시 후퇴 미국의 노동시장이 새해 들어 더욱 뜨거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美, 이번엔 신용카드 연체료 인하 압박…高물가 고통 완화

TV·인터넷 조기 해지 수수료도 대상…출마선언 앞둔 바이든 직접 언급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신용카드 연체 수수료 등 과도한 소비자...

美연준, 기준금리 0.25%p 인상…속도 조절에도 당분간 긴축 유지

금리 4.50~4.75%로 상향, 2007년 이후 최고…한미 금리역전 1.25%p파월 "인플레 하향 확신에 증거 더 필요"…작년 전망 넘는 금리인상 가능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