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7월 22, 2024
Home뉴스미국 뉴스콜로라도 민주당, 바이든의 불법 체류자 보호 행정명령 발표 환영

콜로라도 민주당, 바이든의 불법 체류자 보호 행정명령 발표 환영

spot_img

콜로라도 주지사와 덴버 시장, 이민자 보호 정책 지지…공화당은 ‘광기’ 비난

콜로라도 민주당은 지난 12일(화요일)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발표한 행정명령에 환영하는 의사를 밝혔다. 이 행정명령은 미국 시민과 결혼한 수십만 명의 불법 체류자들을 추방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조치이다. 반면, 공화당은 이 조치를 ‘광기’라고 비난했다.

새 정책은 약 50만 명의 사람들에게 시민권 획득 경로를 제공하며, 합법적으로 일할 수 있는 기회도 준다. 바이든 행정부는 “이번 조치가 이민자 가족들이 함께 지낼 수 있도록 돕기 위한 것”이라며 “유예 조치를 받은 일부 수혜자들이 미국의 공인된 대학에서 학위를 취득하고 관련 분야에서 일자리를 제안받은 경우 더 빠르게 취업 비자를 받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명령을 어린 시절 부모로 인해 불법으로 미국에 온 이민자들이 추방을 유예했던 프로그램인 ‘다카(DACA)’ 12주년 기념일에 발표함으로써 취업 허가, 사회 보장 번호, 운전 면허증을 받을 수 있도록 한 오바마 행정부의 정책을 이어 갔다.

이민자 가족 옹호자들은 이같은 백악관의 계획을 환영했다. 주디 추 아시아 태평양 아메리칸 코커스 의회 의장이자 하원의원인 그녀는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조치를 통해 아시아와 태평양 섬 지역에서 온 수십만 명의 비시민 배우자와 자녀가 함께 지낼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또한 비자 절차를 간소화함으로써 젊은이들이 직업을 선택하는데 용이하게 하고, 세금납부 등 우리 사회와 경제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라드 폴리스 콜로라도 주지사는 “공화당이 국경 보안 및 망명 개혁 법안을 통과시키지 못한 상황을 바이든 대통령이 해결하고 있다”며 “대통령이 드리머들과 10년 이상 미국에 머문 이들을 위한 시민권 획득 경로를 확대해 준 것에 감사한다”라며 “콜로라도에서는 이민자 커뮤니티가 우리 사회, 문화, 경제, 성공의 중요한 부분이며, 이번 조치는 망가진 이민 시스템을 고치는 데 중요한 단계”라고 덧붙였다.

덴버 시장 마이크 존스턴도 주지사의 견해에 동의했다. 그는 “덴버에서는 모든 이민자가 미국의 꿈을 공평하게 추구할 자격이 있다고 믿는다. 콜로라도에는 수천 명의 DACA 수혜자와 매일 경제와 지역 사회에 기여하는 20만 명의 주민이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드리머들과 오랜 거주자들에게 보호를 확장함으로써 가족을 보호하고 우리의 경제가 글로벌 무대에서 경쟁할 수 있는 동력을 확보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반면, 공화당은 백악관의 이번 조치를 ‘지속 불가능하다’고 비난했다. 전 대통령이자 공화당 대선 후보자인 도널드 트럼프는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첫날부터 우리는 국경을 폐쇄하고 바이든의 불법 범죄자들을 추방할 것이다. 우리는 다시 한 번 미국인을 우선시하고 안전한 미국을 만들 것이다!” 라고 강조했다.

공화당의 로렌 보버트 의원 역시 이번 명령을 ‘위헌’이라는 데 힘을 실었다. 그녀는 “바이든 정권의 일방적 행동으로 시민권을 얻은 그들은 대 혼란, 대 혼동, 대 범죄를 야기하게 될 것” 이라며 “바이든은 이미 900만 명 이상의 불법 이민자를 미국으로 들여보냈다. 바이든이 시민들의 표를 얻기 위해 벌이는 필사적인 이러한 시도는 애처롭게 보일 뿐 만 아니라 이 행정적 과잉은 반드시 중단되어야 한다! 그의 광기는 끝나야 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텍사스의 존 코닌 상원의원은 바이든이 유권자들의 관심과 지지를 끌기 위해 의도적인 정책에 열중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바이든의 이러한 정책은 미국에 들어오려는 불법 이민자들을 자석처럼 끌어당기고 있다. 이들은 기다리면 바이든 대통령이 그들이 합법적인 수단을 우회하여 미국에 머물 수 있도록 해줄 것이라고 알고 있다”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남부 국경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관심 갖고 있지 않다”라고 비난했다.

한편, 덴버 시가 불법 이민자들의 도시 확산으로 인해 경제적, 사회적, 정치적 불안감을 안고 있는 것은 기정사실이다. 현재까지 도시는 42,323명의 이민자를 받았고 그 비용은 7,100만 달러 이상에 달했다. 덴버 시는 주와 연방 자금을 받았지만, 납세자들이 대부분의 비용을 부담하고 있다.

spot_img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