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12월 2, 2022
Home 뉴스 콜로라도 뉴스 콜로라도 매년 폐암으로 500명 이상 사망...보건당국 가정 내 라돈가스 검사 권고

콜로라도 매년 폐암으로 500명 이상 사망…보건당국 가정 내 라돈가스 검사 권고

팬더믹이 장기화 되면서 실내 거주 시간이 늘어나고 있다. 이에 따라 폐암의 주범인 라돈가스 검사를 가정에서 실시하도록 콜로라도 보건당국은 권고하고 있다.

라돈(Radon)은 방사성 비활성 기체로 무색, 무미, 무취의 성질을 가지고 있으며 공기보다 무겁다. 자연에서는 우라늄과 토륨의 자연 붕괴에 의해서 발생한다.

집안의 라돈은 작은 틈을 통해 유입된다. 자연 유입된 가스는 방사선을 방출하고 미세먼지에 달라붙어 호흡을 통해 인체로 들어와 폐 조직을 파괴해 매우 위험한 결과를 초래한다.

방사성 원소인 라듐(Ra)과 폴로늄(Po)을 발견한 원자력 연구의 선구자인 퀴리 부인도 방사선 노출로 인해 백혈병으로 생을 마감했다.

현재 콜로라도 가정의 절반가량은 미국 내 환경보호청 권고 라돈수치(4pCi/L)를 초과한다. 콜로라도에서 매년 500명 이상이 폐암으로 사망하는데, 사망원인으로 1위가 흡연, 2위가 라돈을 지목한다. 폐암 증상자중 상당수가 담배를 피운 적도 없는 사람에게 발생하는데 원인중 하나가 라돈 때문이다. 

올해 초 제라드 폴리스 주지사는 라돈의 위험성과 검사의 중요성에 대한 조치로 1월 한 달 동안 ‘국가 라돈 실행의 달(National Radon Action Month)’로 지정하기도 했다.

보통 가정에서 검사를 통해 기준치 이상이 나오면 배출 시설을 설치해야 하는데 비용이 $1200 정도 소요된다. 콜로라도 보건 당국은 집을 소유하고 있는 저소득층에 대해 최대 1,500달러까지 지원하는 ‘저소득 라돈 지원 프로그램(LIRMA)’을 운영하고 있다. 지원서 작성은 아래 링크로 신청하면 된다.

콜로라도에서 계속되는 고온 현상으로 가정 내에서 에어컨 사용량이 늘어나고 밀폐된 공기 속에서 생활하고 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하여 재택근무와 온라인 수업으로 많은 사람들이 집안에서 주로 생활한다. 집안에 라돈가스와 함께 있다면 매우 위험한 상황이다.

라돈의 위험으로부터 멀어지기 위한 방법으로 라돈 검사와 알람을 설치하고 환기를 자주 해 실내 오염 농도를 떨어뜨려야 한다. 특히 야간에 라돈 농도가 올라가므로 취침 전과 후에 충분한 환기가 필요한 시점이다.

[정부 지원 저소득 라돈 지원 프로그램 신청서]

https://fs20.formsite.com/HMWMD/LIRMAhomeowner/index.html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월드컵] ‘알라이얀의 기적’ 한국, 포르투갈 꺾고 12년 만의 16강

선제골 내준 뒤 김영권 동점골 이어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 결승골로 2-1 극적 역전승1승 1무 1패로 우루과이와 승점·골득실 차까지 같지만 다득점 앞서...

[월드컵] 우루과이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이런 기분 처음”

20년 만에 조별리그서 좌절…매체·팬들, 아쉬움·실망감 역력 포르투갈과 한국에 밀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문턱을 넘지 못한 우루과이는 침울한...

美 ‘동성커플 가구’ 100만 돌파…13년만에 100% 증가

美 전역 분포…워싱턴DC 동성커플 가구 비율 2.5%로 최고상원 이어 하원도 연말까지 동성결혼인정법안 가결할듯 미국에서 동성커플로 이뤄진 가구의 수가...

콜로라도 한인 볼링 리그 출범

12월 1일(목) 오후 8시 오로라 피오리아 길에 위치한 볼레로 헤더 리지(Bowlero Heather Ridge) 볼링장에서 콜로라도에서 처음으로 한인 볼링 리그(회장 현승철)가 출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