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6월 12, 2021
Home 뉴스 콜로라도에서 반려견 산책시키던 여성, 흑곰 공격받아 숨져

콜로라도에서 반려견 산책시키던 여성, 흑곰 공격받아 숨져

콜로라도에서 여성 1명을 공격해 숨지게 한 것으로 의심되어 안락사를 당한 흑곰 3마리 가운데 2마리에게서 숨진 여성의 시신 일부가 발견되어 충격을 안기고 있다. 콜로라도주에서는 지난 2009년 8월 오우레이 부근에서 74세 여성이 약 179킬로그램의 수컷 흑곰의 공격을 받아 숨진 것이 사람이 곰에게 목숨을 잃은 마지막 사건이었다.

콜로라도 국립공원 및 야생동물보호국(CPW)은 지난 2일 일요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사람의 신체 일부가 어미곰과 새끼곰 한 마리의 뱃속에서 발견되었다고 밝혔다. “곰들의 공격이 어떻게, 왜 일어났는지 정확하게 알 수 없지만, 이 불행한 사건에 대해 희생자에게 책임을 돌리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도 덧붙였다.

이 39세의 여성은 지난 달 30일 콜로라도 남서부 듀랑고 북쪽에서 반려견 2마리를 산책시키고 있다가 이후 숨진 채 발견되었는데, 발견 당시 그녀의 시신은 물어뜯겨 훼손되어 있었고, 당국은 현장에서 발견된 곰의 털 때문에 희귀 곰의 공격을 의심했다고 한다. 여성의 남자친구는 집에 돌아왔을 때 개만 있고 여자친구가 보이지 않자 인근 지역을 한 시간 수색한 끝에 고속도로 주변에서 훼손된 여자친구의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사건 신고 직후 현장에 미 농무부 산하 야생동물팀이 투입됐고, 이들은 시신과 멀지 않은 곳에서 암컷 흑곰과 2세로 추정되는 새끼 곰 두마리를 발견해 모두 사살했다. 현재 콜로라도에는 흑곰 약 1만 7천마리에서 2만 마리 정도가 서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곰 공격으로 사람이 숨지는 일은 극히 드물다. 흑곰은 대개 사람을 피하고, 위험상황에서는 도망가는 것이 본능이다. 다만 곰이 사람을 공격하는 경우 대개 반려견과 관련이 있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한다.

주 야생동물 당국은 성명을 통해 “시신에 먹힌 흔적이 있었고 근처에 곰의 배설물과 털이 많았다”고 전했다. 콜로라도 국립공원 및 야생동물보호국은 어미곰이 새끼들에게 인간은 두려워하거나 피해야 할 존재가 아니라 먹이가 될 수 있다는 것을 가르쳐 사람들을 위험에 처하도록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반려견과 곰이 대치하게 될 경우 견주가 개입하려다가 다치는 사례가 종종 있다며 항상 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조예원 기자
고려대학교 국제학 BA · 고려대학교 언록학 BA · 덴버대학교 국제안보 MA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인터뷰]콜로라도 출신 골퍼 신하늘양, 2021년 AJGA 대회 우승

콜로라도 출신 신하늘(Skylee Shin, 17)양이 지난 5월 28일부터 31일까지 치뤄진 미국 주니어골프협회 주관 AJGA(American Junior Golf Association)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플로리다의 이니스브룩...

오로라시 소녀상 설치 안건 부결과 짙게 남는 아쉬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비이자 평화의 기념비이기도 한 평화의 소녀상을 오로라 시청 건물 앞 공원 부지에 설치하려던 소녀상 기념재단(이사장 오금석)의 노력이 안타깝게도 결국...

콜로라도 스프링스 경찰, 총격 용의자 공개수배

콜로라도 스프링스 경찰은 지난 6월 4일 금요일 오후 8시경 오토존(3010 North Nevada Avenue) 주차장에서 경찰에게 총격을 가한 용의자 제이콥 아론 세딜로(25세, Jacob...

전기요금 사기 전화 극성

전기회사인 엑셀 에너지를 사칭하는 전화 사기 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덴버 경찰은 지난 6월 1일 엑셀 에너지를 사칭해 피해자에게 전화를 걸어 선불카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