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6월 23, 2024
Home뉴스미국 뉴스콜로라도강 고갈 막아라…美, 물 아끼는 州에 10억달러 보상키로

콜로라도강 고갈 막아라…美, 물 아끼는 州에 10억달러 보상키로

spot_img

서부 지역 주요 식수·전력 공급원, 수십 년 가뭄으로 수위 낮아져
캘리포니아·애리조나·네바다, 2026년까지 물 300만 에이커풋 절약

미국 정부가 서부 지역의 주요 식수·전력 공급원인 콜로라도강이 말라버리는 것을 막기 위해 물을 절약하는 주(州)를 금전적으로 보상하기로 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22일 미국의 최대 저수지인 파월호와 미드호의 수위가 위험한 수준으로 낮아지지 않도록 콜로라도강 하류에 있는 캘리포니아, 애리조나, 네바다 등 3개 주(州)와 물을 절약하는 계획에 합의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이 보도했다.

합의에 따르면 이들 3개 주는 향후 3년간 300만 에이커풋의 물을 아끼기로 했다.

에이커풋(acre foot)은 관개 수량의 단위로 1 에이커풋은 1 에이커(약 4천㎡)의 토지를 1ft(약 30cm)의 물로 덮는 데 필요한 양이다.

이는 3개 주가 콜로라도강에서 사용하는 물의 13%에 해당한다.

대신 연방정부는 3개 주가 절약하는 300만 에이커풋 가운데 230만 에이커풋에 대해 보상하기로 했으며 그 금액은 최소 10억 달러에서 12억 달러가 될 것이라고 WP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상 재원으로는 인플레이션감축법(IRA)의 수자원 보존 예산 등을 활용할 계획이다.

콜로라도강은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리스와 애리조나 피닉스 등 서부 주요 도시 주민들이 의존하는 식수원이다.

강에 설치된 수력발전소는 수백만 가구에 저렴한 전기를 공급해왔다.

그러나 지난 20여년 계속된 가뭄과 기후 온난화로 수량이 줄었고, 작년 초에는 파월호와 미드호의 수위가 너무 낮아져 수력발전소 가동을 중단해야 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커졌다.

이후 연방정부는 콜로라도강 유역의 주들이 물을 절약하지 않으면 정부가 개입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고 지금까지 거의 1년간 협상을 이어왔다.

주요 쟁점은 가장 물을 많이 쓰는 캘리포니아와 애리조나주 중 누가 물을 줄이냐는 것으로, 애리조나 대도시의 식수 공급을 우선하느냐, 캘리포니아의 농업에 필요한 관개수를 우선하느냐 등이 논란이 됐다.

데브라 할런드 내무부 장관은 “7개 주의 4천만명과 30개 부족국가가 식수와 전기 등 기본 서비스를 콜로라도강 유역에 의존한다”면서 이번 합의를 환영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