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11월 29, 2022
Home 생활 정보 관공서 공지 하와이주/푸에르토리코/북마리아나(사이판) 방문 관련 안내

[코로나-19] 하와이주/푸에르토리코/북마리아나(사이판) 방문 관련 안내

[하와이주]

ㅇ 하와이 주정부는 8.1부터 하와이주 도착 이전 72시간 이내에 실시한 코로나19 검사 음성확인서를 소지한 도착자에 대해 14일 의무격리를 면제할 예정입니다.

  – 음성확인서 관련, 하와이 주정부는 표준 양식, 음성 인정 서류의 종류(휴대폰 문자, 서면) 등에 대해 아직 확정을 못한 상태이므로, 주정부의 관련 발표가 있는 즉시 다시 공지 예정(주호놀룰루총영사관 홈페이지 참조) 입니다.

​  – 7.31까지는 14일 의무격리가 계속 시행될 예정

[푸에르토리코]

ㅇ 7.15(수)부터 푸에르토리코를 방문하는 모든 방문자들(미국인 포함, 내ㆍ외국인 불문)은 푸에르토리코 도착 전 72시간 이내 발급 받은 코로나19 검사(molecular test for COVID-19) 결과서 및 건강신고서(Health Declaration Form)를 푸에르토리코 도착시 의무적으로 제출해야 합니다.

  – 건강신고서에는 이름, 주소,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한 기관 정보 등이 포함됨

ㅇ 만약, 코로나19 검사를 푸에르토리코 도착 전 미리 받지 못했거나 코로나19 검사결과서를 소지하지 않은 경우, 또는 코로나19 양성 판정 결과서를 제출하는 경우에는 14일간 의무적으로 자가격리를 해야 하며, 이후 푸에르토리코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음성판정 결과지를 당국에 제출하는 경우에만 자가격리를 종료할 수 있습니다.

[북마리아나(사이판)]

o 북마리아나(사이판) 정부는 7.6.(월) 최근 괌 및 미국 본토의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라 확산 방지 조치의 일환으로 7.9.(목)부터 비거주자가 북마리아나 입국 시에는 반드시 코로나19 음성확인서를 제출하도록 하는 등 입국 규정을 변경하여 시행한다고 발표하였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변경 전 (현행) 변경 후 (7.9. 이후)
 ㅇ 입국자 전원 공통사항 – 입국자 전원은 최소 입국 3일전에 북마리아나 정부 코로나19 대응 홈페이지(www.governor.gov.mp/covid-19/travel)에 접속하여 의무신고서(Mandatory Declaration Form) 작성 – 북마리아나 보건부 증상 모니터링 시스템(Sara Alert Symptom Monitoring System)에 입국 후 14일 간 코로나19 증상 여부 등 신고  – (사전 코로나19 진단검사 미실시자) 입국 5일 이후 코로나19 진단검사 실시 동의  ㅇ 입국자 전원 공통사항 – 입국자 전원은 최소 입국 3일전에 북마리아나 정부 코로나19 대응 홈페이지(www.governor.gov.mp/covid-19/travel)에 접속하여 의무신고서(Mandatory Declaration Form) 작성 – 북마리아나 보건부 증상 모니터링 시스템(Sara Alert Symptom Monitoring System)에 입국 후 14일 간 코로나19 증상 여부 등 신고​ – 입국 후 5일차 코로나19 진단검사 실시 동의​   * 해당일에 검사를 받지 않는 경우 $500 벌금 부과 및 정부 지정 격리시설로 이송 조치
 
​ ㅇ 거주자(Resident)  – 상기 절차 후 14일간 자가격리 함.  – 입국 5일 후 지정된 장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야 함.(입국 시 사전 코로나19 진단검사 불필요)​​

ㅇ 비거주자(Non-resident)​ – 코로나19 음성확인서(북마리아나 보건부가 인정하는 PCR 검사 결과)*를 제출한 경우 시설격리와 코로나19 진단검사는 불요하나 예약호텔에서 격리함. 
(단, 코로나19 음성확인서 제출자에 대해서도 보건부에서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경우 추가 검사를 실시할 수 있으며 검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예약한 호텔에서 격리)    * 코로나19 음성확인서는 여행자 성명, 검사수행기관명, 검체수집일(입국 3~6일 이내), PCR 검사실시 여부, 검사결과를 포함해야 함.​ – 코로나19 음성확인서를 미제출한 경우 정부 지정 격리시설(1박당 $400 본인부담)에서 격리되고 입국 5일 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야 함.(검사비용 $300 본인부담)
  거주자(Resident)  – 상기 절차 후 14일간 자가격리 함.  – 입국 후 5일차 지정된 장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야 함.(입국 시 사전 코로나19 진단검사 불필요)​​ㅇ 비거주자(Non-resident)​ – 코로나19 음성확인서(북마리아나 보건부가 인정하는 PCR 검사 결과)*를 반드시 제출하고 예약호텔에서 격리함.​ – 입국 후 5일차 지정된 장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야 함.
 
   * 코로나19 음성확인서는 여행자 성명, 검사수행기관명, 검체수집일(입국 3~6일 이내), PCR 검사실시 여부, 검사결과를 포함해야 함.
ㅇ 기타 – 필수 인력으로 분류된 경우 입국 당일 코로나19 진단검사 실시 가능 
 ※ 필수 인력 인정 여부는 미국 국토부 웹사이트(www.cisa.gov/critical-infrastructure-sectors)에서 분야별로 확인 가능  
ㅇ 기타 – 필수 인력으로 분류된 경우 입국 당일 코로나19 진단검사 실시 가능(검사 결과가 나오는 동안 예약호텔 등에서 격리 실시)
 ※ 필수 인력 인정 대상은 미국 국토부 웹사이트(www.cisa.gov/critical-infrastructure-sectors)에서 분야별로 확인 가능하며, 입국 전 보건부 직원과 이메일(cnmihealthofficial@chcc.gov.mp)을 통해 필수 인력 인정 여부 확인 가능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월드컵] 피하지 못한 ‘경우의 수’…벤투호, 포르투갈전 승리는 ‘필수’

비기거나 지면 16강 불발…이겨도 가나가 우루과이에 승리하면 탈락 월드컵 16강의 길은 역시 멀고 험하다. 한국 축구 팬들은 이번에도 '경우의...

웰드카운티 검찰, 30세 성폭행범 100년 종신형

주택에 전기를 차단하고 침입해 여성을 강간한 남성에게 웰드 카운티 배심원단은 지난주 유죄 판결을 내렸다. 콜로라도 북부 웰드 카운티 지방...

뉴욕 거리 범죄 감소할까…뉴욕시 “정신이상 노숙자 강제 입원”

뉴욕시장 "정신 이상증상 노숙자 치료하는 게 도덕적 의무" 최근 길거리와 지하철에서 불특정 피해자에 대한 '묻지마 범죄'가 급증한 미국 뉴욕에서...

인플레 이긴 할인의 힘…美 사이버먼데이 매출 역대 최대 15조원

인플레에도 쇼핑대목 성황…'사이버5' 주간 쇼핑객 2억명 역대 최다 인플레이션에도 불구하고 미국 최대 온라인 쇼핑 행사인 '사이버먼데이'에 쇼핑객들이 역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