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1월 27, 2023
Home 뉴스 국제 뉴스 캐나다 100대 CEO 2021년 평균 연봉 133억원…역대 최다

캐나다 100대 CEO 2021년 평균 연봉 133억원…역대 최다

근로자 평균의 243배…최고 기록

2021년 캐나다의 연봉 순위 100위 이내 최고경영자(CEO)의 평균 보수가 1천430만 캐나다달러(약 133억8천만원)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고 캐나다 통신이 3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진보 성향의 싱크 탱크인 캐나다정책대안연구소가 전국 CEO의 연봉 실태를 조사한 결과 해당 연도 100대 CEO의 평균 연봉은 2018년 역대 최다 기록 1천180만 캐나다달러를 능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캐나다 근로자의 평균 연봉보다 243배 많은 액수로 이전 최다 기록인 2018년의 227배를 앞질렀다.

이들 CEO의 고액 연봉은 임금보다는 주로 실적에 따라 지급되는 성과급이 대부분이며 보너스, 스톡옵션 및 주식 등이 포함된다.

CEO의 성과급 비율은 해마다 계속 높아져 2008년 69%에서 이번 2021년 조사 때 83%에 이른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를 주도한 데이비드 맥도널드 수석 연구원은 “지난 2년은 CEO 급여 체계의 나쁜 점을 모두 드러냈다”며 “2020년 경제가 어려운 시기 CEO의 급여는 상응하는 고통을 크게 겪지 않았고 이후 물가 상승과 함께 경영이 개선되자 득을 누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2020년 CEO의 절반이 코로나19의 악영향을 회피하도록 보너스 체계를 조정하고 정부의 지원 혜택도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들은 나쁜 일의 충격에서는 보호받고 상황이 좋아지면 천정부지로 치닫는다”며 “특히 물가상승이 통상적으로 가계와 근로자에게 나쁘지만, 기업 부문과 CEO 보수 측면에서는 호기였다”고 꼬집었다.

조사에서 2021년 최고 연봉 기록은 금융결제 서비스 업체인 누베이(Nuvei)의 필립 페이어 CEO가 벌어들인 1억4천100만 캐나다달러로 집계됐다.

이어 폐기물 처리 업체인 GFL환경사의 패트릭 도비기 CEO의 4천300만 캐나다달러가 큰 격차로 2위를 기록했다. 가장 낮은 100위 연봉 수준은 670만 캐나다달러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거침없는 국제 금값…온스당 2천 달러 고지·최고가에 근접중

미국 국채 매력 줄고 달러 가치 떨어지면서 금 투자 수요↑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국제 금값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나이 속여 美뉴저지 고교 입학한 29세 한인여성…나흘만에 체포

미국 뉴저지주에서 서류를 위조해 고등학교에 입학, 고교생 행세를 하려던 29세 한인 여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26일 WABC 방송 등 지역...

‘구인 제안·연봉 조정’ 이메일 주의…北 해커의 ‘피싱’일 수도

美 보안업체 보고서 "北 해커 TA444, 기존과 다른 새로운 방식 시도""지난달 美·加 금융·교육·의료분야 대규모 피싱…작년 10억불 탈취" 북한...

골드만삭스 “美 경기침체 없이 연착륙할 것…부채한도가 변수”

"경기침체 확률 35%"…월가의 대체적인 예상치 65%보다 낮아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25일 미국이 경기침체를 피할 수 있다는 견해를 유지하면서도 연방정부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