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3월 3, 2024
Home 뉴스 국제 뉴스 '출판대국' 일본서 사라지는 책방…"지자체 26%에 서점 없어"

‘출판대국’ 일본서 사라지는 책방…”지자체 26%에 서점 없어”

“10년간 30% 줄어…인구 감소·스마트폰 보급 등이 원인”

출판사와 독자가 많아 ‘출판대국’으로 알려진 일본에서도 동네에 자리 잡은 책방이 점차 사라지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출판문화산업진흥재단은 올해 9월 기준으로 전국 1천741개 기초지자체 중 26.2%인 456개에 서점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8일 밝혔다.

서점이 없는 기초지자체의 비율을 광역지자체별로 살펴보면 오키나와현이 56.1%로 가장 높았다.

나가노현과 나라현도 서점이 없는 기초지자체 비율이 각각 51.9%, 51.3%로 높은 편이었다.

서점이 없는 기초지자체 수는 홋카이도 76곳, 나가노현 40곳, 후쿠시마현 28곳, 오키나와현 23곳, 나라·구마모토현 각 20곳 순이었다.

일본출판인프라센터에 따르면 일본의 서점 수는 지난 10년간 약 30% 감소했다.

서점 수는 2012년 3월 1만6천722곳이었으나, 올해 3월에는 1만1천952곳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새로 문을 연 서점은 106곳으로, 폐점 서점 수 524곳보다 훨씬 적었다.

출판문화산업진흥재단은 전반적으로 인구가 줄면서 경영난이 심해지고, 스마트폰이 보급되면서 활자를 멀리하는 사람이 늘어나 서점이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재단 관계자는 “인터넷 서점과 전자책도 지역 서점 감소의 원인일 가능성이 있다”며 “지방에서 문화를 발신하는 장소가 없어진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

Most Popular

‘학비면제’ 통큰 쾌척에 美의대생들 감격…”인생 바뀌었다”

재학생 1천명 혜택…"빚더미 걱정 없어" "열정 가진 일 하겠다"입학생 다양화·의술 지역환원·현지출신 의사육성 기대감 미국 뉴욕에 있는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의대에...

美 ‘냉동배아=태아’ 판결 역풍에 주의회 수습책 통과

앨라배마 상하원 '시험관 아기' 보호 법안 가결 미국 앨라배마주에서 체외 인공수정(IVF·시험관 아기)을 위해 만들어진 냉동 배아(수정란)를 '태아'로 인정한 주법원...

美 대형 약국 체인 2곳 ‘먹는 낙태약’ 이달부터 판매 개시

바이든, '낙태약 접근성 보장 이정표' 환영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양대 약국 체인 업체인 CVS와 월그린스는...

[포토타운] 그랜비 호수(Lake Granby)… 얼음 낚시 즐기기

그랜비 호수는 그랜비 타운에서 5마일 떨어진 곳에 위치한 콜로라도 강에 위치해 있다. 이 호수는 최대 깊이 221피트에 이르는 면적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