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4월 24, 2024
Home뉴스미국 뉴스차 없으면 생활 힘든 美서 차보험료 급등에 무보험 운전자 증가

차 없으면 생활 힘든 美서 차보험료 급등에 무보험 운전자 증가

spot_img

보험사, 비용증가 반영·재난손실 만회 이유로 올해 평균 16% 인상
뉴욕 보험사 조사에서 “응답자 17% 지난해 보험없이 운전”

김동현 특파원 = 자동차 없이 생활하기 힘든 미국에서 올해 자동차 보험료가 크게 오르면서 경제적 부담이 커지고 있으며, 아예 보험 가입을 포기하는 미국인이 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5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미국 노동통계국(BLS)은 올해 7월 차보험료가 작년 7월보다 평균 16%, 2013년보다 70% 더 비싼 것으로 집계됐다고 분석했다.

보험업계에서는 자동차 수리비, 정비소 노동자 임금, 중고차 가격 모두 크게 올라 보험료를 인상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실제 BLS에 따르면 자동차 관리 비용이 작년 7월 대비 13% 증가했다.

그러나 WP는 보험사들이 홍수 등 자연재난으로 입은 손실을 만회하려고 차보험료를 올렸다면서 자연재난이 자주 발생하는 지역에서 특히 차보험료가 크게 인상됐다고 지적했다.

예를 들어 폭설, 토네이도, 우박을 동반한 폭풍 등의 피해로 보험금 청구가 증가했던 콜로라도주에서는 차보험료가 전년 대비 52% 올랐다.

플로리다주에서도 보험사들이 허리케인 피해와 관련해 지급한 보험금을 메우려고 하면서 차보험료를 88%나 인상했다.

최근 여러 보험사의 실적이 좋지 않았던 것도 원인이다.

대형 보험사 스테이트팜은 2022년 자동차보험 사업에서 134억달러 손실을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 자동차보험 손실 6억7천800만달러를 낸 올스테이트 보험사는 지난 5월 15개 지역의 보험료를 9.3% 인상했다.

미국에서 운전하려면 차보험에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하다 보니 보험료 인상은 출퇴근 등 생계를 위해 자동차가 필요한 이들과 저소득층에 특히 부담이 되고 있다.

보험사가 보험료를 책정할 때 가입자의 소득과 교육 수준 등 사회경제적 요인을 고려하는 게 법적으로 허용되다 보니 육체노동자와 저소득층의 보험료를 더 올리는 경향이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이에 일부 운전자는 법적 요건은 충족하지만 사실상 별 보험 혜택이 없는 보험에 가입하거나 아예 보험 없이 운전대를 잡기도 한다.

올해 뉴욕의 한 보험사가 18∼34세 2천78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17%는 지난 한 해에 보험 없이 운전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각 주(州)의 금융당국이 보험료 인상을 감독하긴 하지만, 보험사들은 보험료를 책정할 때 어느 정도의 이익률을 반영하는 게 허용돼 당국의 감독에도 한계가 있다.

이에 일부 주에서는 보험료 인상을 제어하기 위한 새로운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조지아주는 올스테이트 보험사가 작년에 보험료를 40%나 인상하자 올해 5월 금융당국에 더 많은 감독 권한을 주는 법을 제정했다.

하지만 보험사가 아예 지역에서 사업을 접고 철수하는 경우도 있어 당국이 무작정 인상을 억제할 수도 없는 형국이다.

미국 남동부 지역에서는 일부 보험사가 철수하는 바람에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는 보험사가 많지 않다. 실제로 파머스 보험사는 최근 캘리포니아, 루이지애나, 플로리다 주에서 신규 가입자를 받지 않기로 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