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일, 7월 24, 2024
Home뉴스미국 뉴스'직원 6% 감축' 구글 아직 끝나지 않았다…2차 해고 가능성

‘직원 6% 감축’ 구글 아직 끝나지 않았다…2차 해고 가능성

spot_img

당초 20% 구조조정 검토설도…알파벳 투자자 TCI도 촉구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의 정리해고를 단행한 구글에서 2차 구조조정의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28일 미 캘리포니아주 실리콘 밸리의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구글이 지난 20일 직원 감축을 발표했지만, 아직 구조조정은 끝나지 않았다는 얘기가 회사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구글 모회사 알파벳은 앞서 지난 20일 전 직원의 약 6%에 대한 감원 계획을 발표하고, 1만2천 명의 해고 대상자에게 일괄 통보했다.

그러나 여기에 그치지 않고 추가로 정리해고에 나설 수 있다는 것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컨설팅 쪽에서는 당초 20%의 감원이 필요하다고 했다는 얘기가 있다”며 “이번에 6%만 줄여 추가 구조조정의 가능성이 있다는 불안감이 내부에서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구글을 포함해 알파벳 전체 계열사 직원은 약 20만 명으로, 20%는 4만 명에 달한다. 1차 정리해고 1만2천 명을 제외하면 대상자는 2만8천 명 수준이다.

1차 구조조정 대상자에 연봉 120만 달러(14억5천만 원) 등 고액 연봉자도 포함됐지만, 평가가 나쁘지 않은 직원들이 다수 포함된 것도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이 관계자는 “평가가 상대적으로 괜찮은 직원들도 해고 통보를 받으면서 ‘다음에는 저평가들을 본격적으로 솎아내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고 전했다.

1차 정리해고는 본격적인 2차 구조조정을 위한 선행 단계라는 것이다.

이런 관측은 최근 알파벳 투자자인 헤지펀드 TCI가 구글 경영진에 보낸 서한에서도 나타난다.

TCI는 구글이 정리해고 계획을 발표한 지난 20일 순다르 피차이 알파벳 CEO에게 서한을 보내 직원과 지출을 더 줄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헤지펀드는 이번 감원 결정을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는 단계”라고 하면서도 경영진은 여전히 인원을 줄이기 위해 “더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직원 수를 약 15만 명으로 줄여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20%의 인원 감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직원에게 주어지는 ‘과도한 보상’도 다뤄져야 한다며 직원 급여를 줄일 것을 촉구했다.

알파벳은 그동안 검색 분야의 탄탄한 시장점유율을 바탕으로 인력 감축을 피해왔으나, 경기 침체 우려로 디지털 광고 매출이 둔화하면서 직격탄을 맞고 있다.

작년 10월 발표한 실적에서 매출이 전년 대비 27% 감소한 139억 달러에 그치면서 시장 기대치에 미치지 못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