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4월 21, 2024
Home뉴스국제 뉴스중국, 4월 29일부터 입국자 PCR 검사 대신 항원검사

중국, 4월 29일부터 입국자 PCR 검사 대신 항원검사

spot_img

중국이 입국자에게 적용하던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신속항원검사로 대체하기로 했다.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5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과 외국의 인적 왕래를 편리하게 하기 위해 과학적이고 정확하며 안전하고 질서 있는 원칙에 따라 입국자 정책을 최적화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중국 입국자들은 항공기 탑승 48시간 전에 실시한 PCR 검사 음성증명서 대신 48시간 전에 실시한 신속항원검사 결과만 보여주면 된다.

항공사도 더 이상 승객의 PCR 검사 여부를 검사하지 않는다.

마오 대변인은 “모든 출입국 인원은 건강관리·모니터링을 잘하고 현지의 방역 정책을 준수해야 한다”며 “건강하게 즐겁게 여행하고 무사히 돌아갈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감염병 상황에 따라 과학적으로 통제 정책을 최적화하고 중국인과 외국인의 안전하고 건강하며 질서 있는 왕래를 보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pot_img
spot_img
coloradotimes
coloradotimeshttps://coloradotimesnews.com/
밝고 행복한 미래를 보는 눈, 소중한 당신과 함께 만듭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이메일을 남겨주세요. 중요한 최신 소식을 보내드립니다.

콜로라도 타임즈 신문보기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spot_img

Most Popular